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박완수 국회의원.
 자유한국당 박완수 국회의원.
ⓒ 박완수의원실

관련사진보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완수 의원(창원의창)은 화재예방과 상인·이용객의 간접흡연 피해방지를 위해 전통시장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하는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을 추진한다고 4월 11일 밝혔다.

최근 전통시장 화재발생 건수가 급증하는 가운데 하나의 대책으로 제시한 것이다. 박완수 의원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 부터 2018년까지 5년간 전국의 전통시장에서 발생한 화재는 모두 236건이었다.

피해도 컸다. 이 기간에 전통시장 화재로 인해 16명의 사상자와 526억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2018년 한 해만 54건의 화재가 전통시장에서 발생해, 2017년과 비교하면 74% 가량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5년간 발생한 236건의 전통시장 화재의 원인을 보면, 88건이 부주의 또는 미상으로 나타나 이 중 일부가 담뱃불 등에 따른 화재로 추정된다고 박완수 의원은 설명했다.

박완수 의원은 "전통시장은 점포들이 밀집해 있고 화기 등의 사용이 빈번한 만큼 화재발생 가능성이 높고 화재 발생 시, 피해규모 또한 크다"고 했다.

박 의원은 "지붕과도 같은 아케이드 등이 설치된 시장이 다수이기 때문에 사실상 실내공간과 같은 만큼 장시간 시장에서 활동하는 상인들과 이용자의 건강권을 위해서라도 시장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할 필요성이 높다"고 입법 취지를 설명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