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최근 한미 정상회담 조율 과정과 통화 내용을 공개해 논란을 일으킨 강효상 의원(오른쪽)도 보인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최근 한미 정상회담 조율 과정과 통화 내용을 공개해 논란을 일으킨 강효상 의원(오른쪽)도 보인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이 굉장히 많다. 납득이 되지 않는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손석희 JTBC 대표이사에 대한 경찰수사 결과에 의문을 표시했다.

앞서 프리랜서 기자 김웅씨는 손석희 대표를 배임‧폭행치상‧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22일, 손 대표의 배임행위가 없고 명예훼손 역시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이에 경찰은 배임과 명예훼손 혐의에 대해서는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또한 김씨가 폭행치상 혐의로 손 대표이사를 고소한 데 대해서 경찰은 김씨의 상해의 정도가 심하지 않다고 보고 단순폭행 혐의만 적용하기로 했다. 경찰은 폭행 혐의 부분은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손 대표가 공갈미수‧협박 혐의로 김씨를 맞고소한 데 대해서, 경찰은 공갈미수에 협박이 포함된다고 보고 공갈미수 혐의만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나경원, "봐주기 수사" 의혹 제기

나 원내대표는 23일 공무원 휴대전화 사찰 관련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 참석해 "문재인 정부의 최근 여러 수사를 보면, 정권하고 친한 경우에는 면죄부를 주고, 정권과 안 친한 경우에는 의혹을 확대하는 것 아닌가"라고 물음표를 던졌다. 그 예시로 버닝썬 사건과 함께 손석희 대표이사의 경찰수사 결과를 거론했다.

그는 "검찰에 송치하고 아직 경찰에서만 결론이 나 있는데, 지금 억대 용역을 제안한 배임에 대해서 무혐의 처리했다"라며 "결국 이 정권과 가까운 언론에 대해서는 '봐주기 수사' 아닌가, 이렇게 보여진다"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청와대와 정부여당에게 촉구한다"라며 "진실은 언젠가 드러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잠시 권력의 힘으로 멈출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영원히 그 진실을 가릴 수는 없다"라며 "'봐주기 수사'의 진실을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나경원 '운명의 날'은 12월 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