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6·25전쟁 제 69주년 상기행사'가 지난 25일 광양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는 69주년을 맞이한 6·25전쟁에 대한 역사적 교훈을 되새기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산화하신 호국영령과 참전용사들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기 위해 마련됐다.

6·25참전유공자회와 보훈단체장 및 회원, 시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행사는 우리 민족 최대 비극이었던 6·25전쟁 안보영상 상영, 모범 보훈대상자 표창, 6·25노래 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6·25전쟁 제 69주년 상기행사’ 국가보훈유공자 표창
▲ ‘6·25전쟁 제 69주년 상기행사’ 국가보훈유공자 표창
ⓒ 박주식

관련사진보기

 
강동현 대한민국상이군경회 광양시지회장은 "6.25전쟁은 우리 역사에서 다시는 발생하면 안 되는 비극적인 사건으로,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치신 호국영령과 생존해 계시는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수고를 기억해야 할 것"이라 "흔들림 없이 국가안보를 지키며, 의연하게 대처해 나가는 것이 6.25 전쟁이 남긴 뼈아픈 교훈이며, 제 2의 6.25를 겪지 않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강 지회장은 "오늘 6.25 전쟁 69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를 계기로 흐트러진 마음을 가다듬고 나라를 위한 애국정신을 되살리자"며 "지금 우리가 누리고 있는 국가 번영은 호국 영령들과 참전 용사들의 거룩한 희생정신으로 이루어졌음을 되새기며, 투철한 안보관을 바탕으로 나라사랑의 마음을 더욱 견고히 할 것"을 당부했다.

정현복 시장은 "참전용사 여러분의 거룩한 현신에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 6·25전쟁일을 맞아 참전용사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 평화통일의 의지를 다지는 것은 참으로 뜻깊고 바람직한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우리가 이 분들의 희생에 보답하는 길은 국가와 지역 발전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 시장은 "광양시는 유공자와 보훈 가족들이 합당한 예우와 존경을 받을 수 있도록 더욱더 노력하겠다"며 "오늘 행사가 국가와 지역 사랑의 마음을 키우고 자유와 평화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뜻깊은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6·25전쟁 제 69주년 상기행사’ ‘6·25전쟁 제 69주년 상기행사’ 참가자 들이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 ‘6·25전쟁 제 69주년 상기행사’ ‘6·25전쟁 제 69주년 상기행사’ 참가자 들이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 박주식

관련사진보기

 
한편, 이날 행사에서 조성래 대한민국특수임무유공자회 광양시지회장이 국가보훈유공자로 전남도지사 표창을 받았으며, 방태수·이정호 대한민국6.25 참전 유공자회 광양지회 고문, 이근휘 대한민국상이군경회 광양시지회 지부감찰, 차경자 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 광양시지회, 이부엽 대한민국전물군경미망인회 광양시지회장, 김완두 대한민국고엽제전우회 광양시지회 운영위원, 허상화 대한민국월남전참전자회 광양시지회 고문, 강은기 대한민국특수임무유공자회 광양지회, 강유일 광양시참전경찰국가유공자회 지회장, 김봉재 광양시재향군인회 사무국장이 시장 표창을 받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가끔 꼭 쓰고 싶은 일들이 있어 오마이뉴스와 함께 하려 합니다. 그동안 오마이뉴스에 자주 글을 싣지 못해 죄송하구요 오늘을 시작으로 많은글 올리기 위해 노력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