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 북측 지역에서 만나 인사한 뒤 남측 지역으로 향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 북측 지역에서 만나 인사한 뒤 남측 지역으로 향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어제 아침에 트럼프 대통령이 (만나고 싶다는) 그런 의향을 표시해서 깜짝 놀랐다. (미국의) 정식 만남을 제안한 것을 (어제) 오후 늦은 시간에야 알게 됐다."

북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남에 "사전 협의가 없었다"라고 말했다. 30일 트럼프 대통령은 '금단의 땅'이던 북측에 발을 디뎌 김 위원장을 만났다. 이후 김 위원장은 판문점 남측 구역으로 넘어와 북미 정상이 '자유의 집'에서 단독 회동했다.

김 위원장은 두 정상이 단독으로 만나기 전 모두발언에서 "앞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자주 만나고 싶다. 분단의 상징이고 나쁜 과거를 생각나게 하는 이런 자리에서 만났다. 오랜 적대 관계였던 우리 두 나라가 이렇게 평화의 악수를 하는 것 자체가 어제와 달라진 오늘을 표현하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나는 오늘 만남이 (북미가) 앞으로 더 좋게 만날 수 있다는 것을 모든 사람에게 보여주는 긍정적인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만남이) 앞으로 우리가 하는 행동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좋은 관계'를 언급하며 두 정상의 돈독함을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나 사이에 있는 훌륭한 관계가 아니라면, 하루 만에 전격적인 상봉이 이루어지지 못했을 것"이라며 "앞으로 이런 훌륭한 관계가 다른 사람들이 예상하지 못하는 좋은 일들을 계속 만들어낼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가) 우리가 맞닥뜨리는 난관과 장애를 극복하는 신비로운 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리 만남, 특별하고 역사적인 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 북측 지역에서 만나 인사한 뒤 남측 지역으로 향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 북측 지역에서 만나 인사한 뒤 남측 지역으로 향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트럼프 대통령은 '영광', '특별한 순간'을 언급하며 이날 만남의 의미를 밝혔다. 그는 "특별한 순간이고, 우리가 만난다는 사실 자체가 역사적인 순간이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에게 감사드린다. 내가 SNS에서 메시지를 보냈는데, (김 위원장이) 이 자리까지 오지 않았으면 민망한 모습이 됐을 것"이라고 김 위원장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우리(북미)는 지금까지 굉장히 좋은 관계를 만들었다. 내가 대통령이 되기 2년 반 전에는 (북미가) 굉장히 안 좋은 상황, 위험한 상황이었다"라고 말을 이어갔다.

그는 "우리가 지금 이뤄낸 관계는 많은 사람에게 큰 의미를 가져다준다고 본다. 다시 한 번 내가 선(군사분계선)을 넘을 수 있었던 것을 큰 영광으로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내가 (군사분계선을 넘는 것을) 할 수 있을지 몰랐지만, 정말 좋은 느낌이었다.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하게 돼 매우 감사하다"라고 말을 마쳤다.

이후 두 정상은 비공개로 논의를 시작했다. 북미 정상이 취재진 없이 단독으로 만난 시간은 48여 분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별도의 대기실에서 북미의 대화가 끝날 때까지 기다렸다. 이날 오후 4시 51분경 남북미 정상은 '자유의 집' 문밖으로 나왔다.

이후 군사분계선 남측 지역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악수하며 다음 만남을 기약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서로를 포옹했다. 2분 후인 오후 4시 53분, 김 위원장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 지역으로 돌아갔다.

한편, 이날 김 위원장을 수행에 북미 비핵화 협상을 비롯해 대미 외교를 전담하는 외무성 주요 인사가 등장했다. 리용호 외무상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판문점에 모습을 드러낸 것.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제1부부장, 김 위원장의 의전을 전담한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김 위원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조용원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과 현송월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도 자리를 함께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