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6월 30일 판문점에서 이뤄진 북미정상회담과 남북미 정상 회동 당시 문재인 대통령에게 "군사분계선(MDL)을 넘어가도 되느냐?"라고 물었고, 문 대통령이 "괜찮다"라고 답변하자 미국 측 의전팀과 상의하지 않고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쪽 땅을 밟은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의전팀도 사전에 몰랐던 트럼프의 '북한땅 밟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30일 판문점에서 만났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것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군사분계선(MDL) 북측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넘어오도록 손짓으로 안내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30일 판문점에서 만났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것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군사분계선(MDL) 북측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넘어오도록 손짓으로 안내하고 있다.
ⓒ 조선중앙통신

관련사진보기

 
3일 청와대에 따르면, 지난 6월 30일 트럼프 대통령은 판문점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기 위해 자유의집 계단을 내려가기 직전 문 대통령에게 이렇게 물었다.

"저 선을 넘어가도 됩니까?"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저 선"이란 군사분계선을 가리킨다. 판문점의 군사분계선은 판문점 JSA 군사정전위원회 회의실(T2)와 소회의실(T3) 건물 사이에 있는 콘크리트 블럭이다. 지난 1953년 체결된 정전협정 제1조에는 남북이 휴전 당시 점령하고 있던 지역을 기준으로 군사분계선을 설정하고 이 선을 침범하거나 적대행위를 벌이는 것을 금지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통역은 트럼프 대통령의 질문을 "(저 선을) 넘어가면 안됩니까?"라고 통역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 악수하고 (김 위원장의) 손을 잡고 넘어가는 건 괜찮습니다"라고 답변했다.

청와대의 고위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의전 책임자와 상의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라며 "주변에 아무와도 의논하지 않았다, 그래서 미국 의전팀이 전혀 모르는 상황에서 그런 상황(트럼프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쪽으로 간 것)이 벌어졌다"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그때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MDL를 넘어가겠구나'라고 판단했다"라며 "아마도 트럼프 대통령은 선을 넘겠다고 마음을 먹고 머릿속에서 그림을 그리고 있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6월 30일 오후 3시 45분께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회 위원장은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만났다. 두 정상은 군사분계선 앞에서 악수를 나눈 뒤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김정은 위원장을 따라서 북측으로 10여 미터 걸어갔다. 

김정은 위원장, 문 대통령의 손을 꼭 잡고 고마움 표시
 
포옹하는 남-북 정상, 지켜보는 트럼프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판문점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만난 뒤 북으로 돌아가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포옹으로 배웅하고 있다.
▲ 포옹하는 남-북 정상, 지켜보는 트럼프 문재인 대통령이 6월 30일 오후 판문점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만난 뒤 북으로 돌아가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포옹으로 배웅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또한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북측으로 갔다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다시 남측으로 와서 자유의집 앞에서 문 대통령을 만났을 때 고마움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언급한 청와대의 고위관계자는 "김정은 위원장이 MDL 넘어 남쪽에 왔을 때 남북미 세 정상이 섞여서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이 있다"라며 "그리고 나서 세 정상이 자유의집으로 이동하면서 계단을 올라간다, 그때 가운데에 김정은 위원장이 있고, 양 옆에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때 김정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의 손을 꼭 잡고 고마움을 표시했다"라며 "대화도 잠시 있었다"라고 전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어떻게 고마움을 표시했는지와 관련해 이 관계자는 "손을 꼭 잡았다"라며 "(고마움을 표시하면서 나눈) 얘기는 전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감사하다'고 한 발언이 있었나?"라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그보다 훨씬 중요한 이야기가 있었다"라며 "하지만 그 부분은 외교 관례상 이야기할 수 없다"라고 말해 여운을 남겼다.

그는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한 말까지 포함해서 그 부분을 제가 따로 언급하지는 않겠다"라며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의 손을 잡는 행위 등을 종합해서 제가 '고마음의 표시'라고 표현한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남북 정상 단독 회담? 제안한 적도 없다"

한편, 일부 언론에서 '남북미 정상이 만나고, 북미 정상이 회담을 한 뒤 남북 정상을 위해 평화의집 회의실에 별도의 회의장을 준비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해 이 관계자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이 관계자는 "(그날 판문점에서 북미정상회담과 남북미 정상 회동이 이뤄진 것은) 예정대로 준비한 것이었다"라며 "남북 정상 단독 회담은 제안한 적도 없는 걸로 안다, 상황이 정해져 있는데 굳이 다른 준비할 이유는 없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