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배웅을 받으며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돌아가다 뒤돌아보고 있다. 2019.6.30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6월 30일 오후 판문점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배웅을 받으며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돌아가다 뒤돌아보고 있다. 2019.6.30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김정은 위원장님! 이제라도 늦지 않았습니다. 꼭 선수단 파견으로 이번 광주 대회를 빛나게 해 주시길 바랍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전남 목포)이 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오는 12일 개막하는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북한 선수단을 파견해달라고 요청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광주입니다. 김대중 대통령, 이희호 여사님도 하늘나라에서 간절히 원하시리라 믿는다"라면서 "김 위원장이 선수단 파견으로 남북 관계의 공고함을 세계 만방에 다시 한번 알리고 광주 대회를 성공으로 이끄는 계기가 되도록 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부산 아시안게임(2002년) 때는 고 김정일 위원장께서 선수단과 응원단을 파견해 세계적 이목을 집중시켰고 대성공을 한 바 있다"라면서 "당시 대한민국 모든 국민은 북측 선수단과 응원단을 열렬히 환영했고 헤어질 때는 남북 동포가 함께 울었다. 좋은 소식을 기다리겠다"라고 거듭 요청했다.

박 의원은 "남·북·미 정상의 역사적인 판문점 상봉과 제3차 북미정상회담을 진심으로 축하 드린다. 아울러 이희호 여사님 서거 때의 조의문과 조화에 거듭 감사 드린다"라며 "판문점에서 제가 김여정 제1부부장께 오는 12일 광주에서 개막하는 세계수영선수권 대회에 북측 선수단 파견을 간곡히 요청한 바 있다. 김 제1부부장께서는 '위원장님께 꼭 보고하겠습니다'라고 했다"고도 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