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광양제철소 파트장들이 금호동 지역 단체와 함께 주택단지 내 폐자전거를 수거했다.

광양제철소 파트장회(회장 유중근)는 6일 금호동주민센터, 금호동주민자치위원회, 금호자율방범대, 금호동새마을부녀회, 금호동입주자대표회의와 함께 주택단지 내 폐자전거 수거와 환경정화 활동을 펼쳤다.

이날 폐자전거 수거는 광양제철소 파트장회가 지역 단체와 함께하는 봉사활동의 일환으로 금호동 주택단지 내에 버려진 폐자전거를 수거해 주택단지 환경을 개선하고 'With POSCO,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을 실천하기 위해 추진됐다. 
 
폐자전거 수거 광양제철소 파트장들이 금호동 지역 단체와 함께 주택단지 내 폐자전거를 수거하고 있다.
▲ 폐자전거 수거 광양제철소 파트장들이 금호동 지역 단체와 함께 주택단지 내 폐자전거를 수거하고 있다.
ⓒ 박주식

관련사진보기

 
금호동은 평지로 자전거 타기가 쉬워 다른 읍면동과 비교해 주민과 학생들의 자전거 이용이 활성화돼 있다. 하지만 학생들이 졸업하고 외지로 나가게 되면서 주인을 잃은 자전거들이 계속 사용되지 못하고 방치되고 있다.

앞서 금호동은 2014년 5월과 9월, 소유자 없이 자전거 보관대에 방치돼 있거나 낡고 녹이 슬어 주택단지 곳곳에 방치된 폐자전거를 수거했다. 이후 5년이 지나면서 주택단지 내 폐자전거가 다시 늘어나자 광양제철소 파트장회가 수거에 나선 것이다.

파트장회와 금호동 지역 단체들은 두 달 전부터 수거 대상 자전거에 스티커를 부착하며 폐자전거 수거를 홍보했다. 그리고 이날 파트장회와 지역 단체 회원 등 200여 명이 참석해 차량 7대로 주택단지 곳곳에 방치된 폐자전거 860여 대를 수거했다. 
 
폐자전거 수거 광양제철소 파트장들이 금호동 지역 단체와 함께 주택단지 내 폐자전거를 수거해 한 곳에 모으고 있다.
▲ 폐자전거 수거 광양제철소 파트장들이 금호동 지역 단체와 함께 주택단지 내 폐자전거를 수거해 한 곳에 모으고 있다.
ⓒ 박주식

관련사진보기


유중근 회장은 "파트장회와 소통하며 단지 내 폐자전거 수거에 동참해 준 금호동 지역 단체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금호동 주민들이 소외됐다는 마음이 들지 않도록 함께 봉사하며, 깨끗하고 아름다운 금호동 만들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어 "파트장들이 일선에서 큰 노력을 하지만 최근 환경 문제와 정전사고, 노동부 특별점검 등 어려운 상황에 안타까움이 많았다"며 "지역에서도 기업이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많은 힘을 실어 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봉사활동에 참여한 정인화 국회의원은 "주택단지 내 방치된 폐자전거를 광양제철소 파트장회와 금호동 주민 단체가 힘을 합쳐 말끔하게 치운 것이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흉물스럽게 방치된 자전거를 치우면서 내 마음 속의 쓰레기도 함께 치운 듯 마음이 개운했다"고 말했다.

한편 파트장회는 광양제철소 생산 공정의 최일선 리더로 안전, 조업(생산), 품질, 노무까지 책임지는 직책보임자 435명의 모임이다. 

덧붙이는 글 | 광양시민신문에도 게재됐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가끔 꼭 쓰고 싶은 일들이 있어 오마이뉴스와 함께 하려 합니다. 그동안 오마이뉴스에 자주 글을 싣지 못해 죄송하구요 오늘을 시작으로 많은글 올리기 위해 노력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