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질문하는 박완수 의원 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열린 김창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후보자의 도덕성과 자질에 대해 질문하고 있다.
 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국회 행정안전위 소속 박완수 의원(창원의창)은 창원에 있는 재료연구소의 '원 승격'을 요구하고 나섰다.

박 의원실은 12일에 있었던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유영민 과학기술정통부 장관을 상대로 창원 의창구 소재 재료연구소의 '원'승격을 강하게 촉구했다고 14일 밝혔다.

박 의원실은 "완제품 조립‧가공 기술이 세계적으로 평준화되면서, 소재가 제품의 부가가치와 타 산업의 성장에 미치는 기여율은 갈수록 증가하고 있고, 국내 소재산업은 제조업 생산액의 18% 비중을 차지하고, 연간 200억불 무역흑자의 중요 산업이지만, 아직까지 우리나라는 독립법인의 소재전문연구기관이 없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재료연구소는 소재기술 관련 연구개발과 시험평가, 기술지원 등을 종합적으로 수행하여 국가기술혁신을 주도하고 수입품 국산화 등 산업발전에 기여하고자 2007년 설립되었다.

재료연구소는 지난 10여년 동안 국내 재료연구분야를 선도해왔다는 평가를 받아왔으나, 그간의 발전에도 불구하고 독립기관화로 승격을 못해 성장에 한계가 있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박완수 의원은 "재료연구소의 원 승격에 관한 법률안을 내 놓은 지 2년이 지났지만 정부는 아직도 재료연구소의 원승격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못 내놓고 있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일본의 소재독점권을 무기로 한 경제제재가 우리나라 경제의 큰 위협이 되고 있는 현재, 정부가 재료연구소의 원승격에 이전처럼 지지부진 하다면 그것은 두고두고 지탄의 대상이 될 것"이라고 하였다.

이에 유영민 과기부 장관은 "일본의 경제제재로 소재개발에 대한 국가적 필요성이 부각되고 있어 원승격을 긍정적으로 검토 하겠다"고 밝혔다고 박 의원실은 전했다.

태그:#박완수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