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국내 몇몇 언론사는 한국 소식이 궁금한 일본인들을 위해 일본어판 사이트를 별도로 운영한다. 국제화 시대에 걸맞은 온라인 영역 확장 전략이다. 실제로 많은 일본인들이 <조선일보> <중앙일보> 등 국내 언론의 일본어판 사이트를 애용한다.

하지만 며칠 사이 문제가 생겼다. 지난 15일 MBC 시사프로그램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는 한국 언론의 일본어판 보도들이 되레 일본 내 혐한(嫌韓) 분위기를 부추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상당한 논란이 뒤따랐다. '광복'을 '스스로 힘으로 쟁취하지 못한 것'으로, 현 정권을 '매국 반일(反日) 정권' 등으로 규정하는 자극적인 내용들이 사례로 제시돼 공중파를 탔다.
 
 지난 15일 방영된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2'.
 지난 15일 방영된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2".
ⓒ MBC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논란은 다음날(16일)에도 계속됐다. 특히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방송 화면의 일부를 캡처해 "혐한(嫌韓) 일본인의 조회를 유인하고 일본 내 혐한 감정의 고조를 부추기는 이런 매국적 제목을 뽑은 사람은 누구인가?"라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이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도 17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관련 언론사의 이름을 직접 거론(조선·중앙)하면서 일본어판 보도를 규탄했다. 이례적인 일이었다. 논란이 커지자 17일 <조선일보>는 자사 일본어판에서 지적됐던 일부 기사를 삭제했다.

대중들의 관심은 '일부 언론'의 일본어판 사이트가 얼마만큼 '혐한 정서를 부추기는' 기사를 싣고 있는지에 쏠렸다. 어떤 기사와 사설이 일본어판에 실리게 되는지, 그 내용은 무엇인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그래서 좀 살펴봤다.

경제보복의 원인이 한국 법원과 정부 탓?   
 
찢겨지는 '극우삼각동맹'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앞에서 민중당 당원들이 동북아평화를 위협하고 경제보복에 나선 일본 아베정권을 규탄하며 '아베 정권-자유한국당-조선일보 극우삼각동맹'을 상징하는 피켓을 찢고 있다.
▲ 찢겨지는 "극우삼각동맹"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앞에서 민중당 당원들이 동북아평화를 위협하고 경제보복에 나선 일본 아베정권을 규탄하며 "아베 정권-자유한국당-조선일보 극우삼각동맹"을 상징하는 피켓을 찢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조선일보>의 일본어판 사이트를 둘러본 지 얼마 되지 않아 다소 충격적인 내용의 사설을 발견할 수 있었다.

사설의 제목은 '일본의 경제보복, 한국 정부는 기업을 최전선에 세워서는 안 된다'(2019년 7월 11일). 한국어 제목은 '기업을 최전선에 내세우면 안 된다'. 제목은 일부 다르지만, 크게 문제삼을 정도는 아니라고 판단된다. 그러나 진정 심각한 문제는 제목이 아닌 '내용'에 있다. 아래는 <조선일보> 일본어판에 게재된 해당 사설의 일부다.
 
"애초에 지금의 문제를 불러일으킨 것은 한국 법원과 정부이다. 법원은 '한일청구권협정'에 반하는 형태로 일본 기업에 대한 개인 청구권을 인정하고 일본의 거센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지금의 정부는 이러한 외교적 갈등을 해결하기 이전에, 전 정권과 당시 재판관을 '사법농단'으로 수사하고 관계자를 감옥에 보냈다."

이 사태의 원인이 한국 법원과 정부에 있다는 주장이다. 이는 "'한일청구권협정' 적용 대상에 일본 기업에 대한 강제동원피해자의 위자료 청구권은 포함되지 않는다"는 대법원 판결, 즉 사법부가 '문제'라는 말과 다를 바 없다. 그렇다면 애초부터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배상을 청구하지 말았어야 했다는 말인가? <조선일보>는 그게 옳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인가?

또 대법원의 판결이 '한일청구권협정에 반하는 형태'라고 짚었다. 바꿔 말하면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배상문제는 한일청구권협정에 의거해 해결돼야 했었다는 뜻이다. 역설적이게도 이러한 주장들은 모두 '일본 정부가 한국에 강요하는 억지'를 그대로 옮겨놓은 것이다.

이 내용은 <조선일보> 한국어판에도 게재돼 있다. 그러나 어구가 이처럼 강렬하지는 않다. '애초에(そもそも)', '협정에 반하는 형태로 (反した形で)', '거센 반발(激しい反撥)'과 같은 어구들이 일본어판으로 넘어오며 추가됐다. 
 
 <조선일보> 일본어판 사설('19.7.11.)
 <조선일보> 일본어판 사설("19.7.11.)
ⓒ 최우현

관련사진보기


한국 정부가 일본에 폭탄을 던졌다?

사설을 통해 일본 우익 언론이 선호할 만한 반(反) 한국적 표현을 명시하는 경우도 있었다. 7월 4일 치 <조선일보>의 '전략적 침묵 한다는 청와대, 무능 무책임일 뿐'이라는 사설이다. 일본어판에서는 '청와대의 전략적 침묵은 무능과 무책임의 다른 말에 불과하다'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문제가 되는 인용구는 '정부 발(發) 폭탄(政府が原因の爆彈)'이라는 용어인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을 둘러싼 외교 갈등의 원인이 한국 정부에 있다는 주장을 비유적으로 나타낸 것이다. 이 표현은 극우 언론인 <산케이신문>에 곧바로 인용된다. <산케이신문>은 한국의 <조선일보>가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한국 정부의 대처를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면서 ''정부 발(發) 폭탄'이라는 용어도 그대로 인용했다.
 
 '조선일보'를 인용한 '산케이신문' 기사.
 "조선일보"를 인용한 "산케이신문" 기사.
ⓒ 산케이신문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징용공'(徴用工)이라고?

한국에서는 일제강점기 당시 강제징용으로 국외 및 국내로 끌려가 착취와 노동의 피해를 강요당한 사람들을 일컬어 '강제징용 피해자' 혹은 '강제징용 노동자'로 지칭한다. 반면 일본에서는 피해와 착취에 대한 어감을 줄이기 위해 '징용공(徵用工)'이라는 용어를 사용한다. 이처럼 어떠한 용어를 사용해야 하는가에 대한 문제는 역사적 사실을 적시한다. 이는 상당히 중요한 대목이다.

따라서 '징용공'이라는 용어는 일본의 시각이 강하게 투여된 왜곡 표현이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조선일보> 일본어판에서 이 '징용공' 용어가 사용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조선일보>는 5월 29일 치 일본어판에 '전 대법원장의 최초 공판 시작, 징용공 소송 개입 등 = 한국 법원'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올렸다.

이러한 보도 행태에 눈물 흘리는 이는 강제징용 피해자들이다. <조선일보>의 논리를 따르자면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 판결은 한국 사법부와 정부가 초래한 경제 보복의 원인이며 폭탄인 것이다.
 
 조선일보 일본어판 기사('19.5.29.)
 조선일보 일본어판 기사("19.5.29.)
ⓒ 조선일보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일제강점기'가 아닌 '일본통치시대'?

7월 9일 <조선일보>는 '수학여행이라는 말도 친일 취급하는 시대착오'('修學旅行'という言葉すら親日扱いする時代錯誤', 한국어판 제목 : '수학여행'에도 친일 딱지, 시대착오 행진 끝이 없다')는 제목의 사설도 실었다. 경기도교육청이 학교생활 속 일제 잔재 발굴 조사를 진행하며 '수학여행' '파이팅' 같은 일상 용어를 청산 대상으로 지정했다는 사실에 근거해 작성됐다.
 
일본어판 해석 : "수학여행은 일본통치시대, 조선의 학생들에게 일본을 견학시키던 행사에서 비롯된 것으로, 수학여행이라는 말까지 '친일'이라고 단정한 것이다."

일본어 원문 : "修學旅行は日本統治時代、朝鮮の生徒に日本を見學させた行事から始まったとして、修學旅行という言葉まで「親日」と決め付けたのだ。"

이 사설은 지나친 반일(反日) 정서를 지적하고 있다. 그러나 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뭔가 이상한 점을 발견할 수 있다.

첫 번째로 지적할 것은 '일제강점기(日帝強占期)'라는 표현이 아닌 '일본통치시대(日本統治時代)'라고 표현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가볍게 보아 넘기기 어려운 부분이다. '일제강점기'라는 용어에는 일본 제국에 의한 국권 피탈로 식민지 지배를 겪어온 우리 민족에 역사적 관점이 내재돼 있다.

그러나 '일본통치시대'라는 용어는 완전히 다르다. 우선 '일제'가 아닌 '일본'으로 표현했다는 것에서 일본 제국주의에 대한 <조선일보>의 인식을 유추할 수 있다. 문제는 한국어판에는 '일제강점기'라고 표현돼 있고, 일본어판에는 '일본통치시대'라고 표기돼 있다는 점이다.

또 '통치시대'라는 표현에서 일본의 국권 피탈이 '합법적'이었다고 해석하는 경향이 읽힌다. 이 같은 인식에 따르면 한(韓) 민족은 강제력과 불법을 동반한 '강점'의 시대를 살아온 것이 아니라, 일본이라는 국가에 의한  합법적 '통치'를 받아온 게 된다. 청와대 등이 비판하는 '매국적 역사인식'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9일 실린 <조선일보> 사설의 한국어판(위)과 일본어판(아래). 한국어판에는 '일제강점기'로, 일본어판에는 '일본통치시대'라고 적혀 있다.
 지난 9일 실린 <조선일보> 사설의 한국어판(위)과 일본어판(아래). 한국어판에는 "일제강점기"로, 일본어판에는 "일본통치시대"라고 적혀 있다.
ⓒ 조선일보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또 이 사설은 수학여행을 '조선의 학생들에게 일본을 견학시키던 행사' 정도로 가볍게 보고 있다. 이 또한 '수학여행'에 대한 역사적 배경과 스토리를 무시한 해석이 된다.

실제 조미은 성균관대 초빙교수의 저서 <재조선 일본인 학교와 학생>(서해문집, 2018)에 따르면 '수학여행'은 '일본인으로서의 자부심을 배양하기 위한 교육'의 일환으로 활용돼 왔다. 일제강점기 당시 수학여행 기간은 1주일 정도로 '만주'의 경우 안둥, 펑텐, 신징, 하얼빈, 다롄 등 당시 일제가 관리하던 남만주철도 노선을 따라 여행을 갔다. 일본으로 수학여행을 갈 경우 시모노세키, 세토나이카이, 오사카, 이세태 신궁, 교토 등을 들렀다고 한다.

이에 조미은 교수는 일제가 만주와 일본행 수학여행을 통해 일본과 일본인이 지향해야 할 이른바 '대일본제국의 전망'을 제시하려고 했음을 짚었다. 즉, 만주는 전쟁에서 전사한 일본인을 기리는 위령의 공간이자 일본의 위상을 보여주는 곳이었다. 일본 본토는 일제에 대한 숭조경신 정신을 고취시키는 목적에서 여행지로 선택됐다는 것이다.

이러한 점에서 볼 때 경기도의 '수학여행=친일잔재'라는 논리가 그리 불합리하다고만 볼 수 없다. 적절한 역사적 배경을 담고 있다는 말이다. 그러나 <조선일보>는 수학여행을 친일잔재라 규정한 경기도의 결정을 강하게 비판하면서도 비판에 대한 역사적·어원적 근거는 제시하고 있지 않다. 논거가 부족한 것이다.

근본적 인식의 문제
 
조선일보앞 '1차 페미시국광장' 개최 고 장자연 사건, 김학의 사건, 버닝썬 사건 관련 왜곡, 은폐, 축소 수사를 규탄하고 실체적 진실규명을 요구하는 '제1차 페미시국광장 - 시위는 당겨졌다. 시작은 조선일보다'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조선일보사 부근 동화면세점앞 광장에서 '#미투운동과함께하는시민행동' 주최로 열렸다. 주최측이 조선일보 대형 간판아래쪽에 대형 빔프로젝트를 이용해서 '고 장자연 배우에게 사죄하라' '폐간하라' '검찰 경찰 모두 공범' '수사 외압 언론 적폐' 구호를 비추고 있다.
▲ 조선일보앞 "1차 페미시국광장" 개최 고 장자연 사건, 김학의 사건, 버닝썬 사건 관련 왜곡, 은폐, 축소 수사를 규탄하고 실체적 진실규명을 요구하는 "제1차 페미시국광장 - 시위는 당겨졌다. 시작은 조선일보다"가 지난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조선일보사 부근 동화면세점앞 광장에서 "#미투운동과함께하는시민행동" 주최로 열렸다. 주최측이 조선일보 대형 간판아래쪽에 대형 빔프로젝트를 이용해서 "고 장자연 배우에게 사죄하라" "폐간하라" "검찰 경찰 모두 공범" "수사 외압 언론 적폐" 구호를 비추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앞선 사례들을 통해 알 수 있듯 한국 언론이 운영하는 일본어판 사이트에는 한국인 입장에서 불편한 용어와 보도 내용들이 상존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징용공', '일본통치시대' 같은 어휘의 사용에서 해당 언론의 역사관을 읽을 수 있다.

또 청와대가 지적한 것처럼 한국어판에서 일본어판 기사로 넘어가면서 제목이 스리슬쩍 바뀐다거나 강렬한 표현들이 추가되는 부분은 '객관성' 있는 보도를 중시하는 언론의 기본적 소양과도 거리가 멀어 보인다.

더 심각한 것은 국가에 대한 뿌리 깊은 불신이다. 물론 정부의 정책은 언론에 의해 강력히 비판받을 수 있다. 그러나 자국 사법부의 판단이 외국과의 분쟁 원인이 된다는 판단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국민들에 의해 '매국적'이라는 비난을 들을 소지가 충분히 있다.

댓글149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5,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역사 칼럼니스트, 작가 한국 근현대사 및 일본 역사/정치 관련 글을 쓰고 있습니다. ○ 역사 팟캐스트 채널 <역사와 사람 이야기>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