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성태 의원, 검찰청앞 1인 시위 딸을 KT에 부정채용시킨 의혹으로 불구속 기소된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23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앞에서 검찰 규탄 1인 시위를 벌였다. 전날 김 의원은 서울남부지검 권익환 검사장, 김범기 제2차장검사, 김영일 형사6부장 등 검사 3명을 피의사실 공표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 김성태 의원, 검찰청앞 1인 시위 딸을 KT에 부정채용시킨 의혹으로 불구속 기소된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7월 23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앞에서 검찰 규탄 1인 시위를 벌였다. 전날 김 의원은 서울남부지검 권익환 검사장, 김범기 제2차장검사, 김영일 형사6부장 등 검사 3명을 피의사실 공표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서울=전명훈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딸의 부정 채용이 당시 KT 총수였던 이석채 전 회장의 '주요 관심 사안'이었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다. 또한 이 전 회장이 당시 부정 채용 당사자들의 합격·불합격 여부를 최종 결정했다는 증언도 공개됐다.

8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KT부정채용 사건의 공판기일에서 증인으로 나선 김상효 전 인재경영실장(전무·구속기소)은 "서유열(구속기소) 전 KT 사장이 김 의원의 딸을 공채에 태우라고 하기에 '곤란하다'고 했더니 '회장님의 주요 관심사항'이라고 했다"고 증언했다.

김 의원의 딸은 2011년 계약직으로 KT 스포츠단에 입사해 일하다 2012년 KT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 최종 합격해 정규직이 됐다.

앞선 검찰 조사와 공판 증언 등을 종합하면 김 의원의 딸은 공채 서류접수가 끝난 지 약 한 달이 지난 뒤에야 지원서를 이메일로 제출했다. 인적성 시험 결과도 불합격이었으나 합격으로 뒤바뀌어 최종 합격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 전 전무는 당시 서 사장이 "김성태 의원이 우리 회사를 위해 여러 가지 포지티브(긍정적인)한 일을 하지 않았느냐"며 "(이석채) 회장님도 관심 갖는 사안이라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전 전무는 "다른 회사를 포함해 34년간 인사 업무에만 종사했지만, 지원서도 접수하지 않은 채 이런 식으로 채용 중간에 부정 채용을 진행한 경우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김 전 전무는 또한 김성태 의원이 2012년 당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석채 전 회장의 국감 증인채택을 무마하는 등 역할을 했다는 내부 보고서를 보고 "이러한 여러 가지 이유로 서 전 사장이 무리하게 김 의원 딸을 채용하라고 부탁했구나 하고 배경을 이해했다"고 말했다.

이날 재판에서 김 전 전무는 이석채 회장이 1차 면접과 2차 면접 불합격권 지원자들을 합격으로 바꾸는 부정 채용을 최종 결정했다고도 증언했다.

김 전 전무는 "비서실에서 내려보낸 '관심지원자'의 1·2차 면접 결과는 회장에게 직접 보고했다"며 "특히 성적이 불합격권인 관심 지원자는 '합격·불합격' 칸을 비워서 회장에게 가져갔다"고 말했다.

그는 "이석채 회장은 불합격권 지원자들에 대한 인사 담당자들의 평가를 확인한 이후 합격·불합격을 결정해줬다"며 "이 회장이 체크하면 체크한 대로 집행했다"고 밝혔다.

이 회장 측은 지금까지 부하 직원들의 별도 보고를 받은 적이 없다며 부정 채용 지시 의혹을 부인해왔다.

이에 대해 김 전 전무는 "관심지원자는 회장이 지시한 명단이다. 그것을 단독 집행한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