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노동자들 무기한 공동 파업  지방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노동자들이 공동파업을 선언하고 30일 교육부 앞에서 공동집회를 개최했다.
▲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노동자들 무기한 공동 파업  지방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노동자들이 공동파업을 선언하고 30일 교육부 앞에서 공동집회를 개최했다.
ⓒ 강연배

관련사진보기

 
보건의료노조, 공공운수노조, 민주일반연맹에 소속된 지방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노동자 500여 명이 무기한 공동파업을 선언하고 30일 오후 2시 세종시에 있는 교육부 앞에서 공동파업 집회를 개최했다.

강원대병원, 경북대병원, 부산대병원, 전남대병원 등 쟁의권을 확보한 4개 국립대병원의 간접고용 비정규직 조합원들은 파업으로, 나머지 지방 국립대병원 조합원들은 휴가, 연차, 비번 등을 이용해 집회에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서울대병원의 직접고용 노사합의에도 불구하고 지방 국립대병원들이 자회사로 전환하기 위해 담합하고, 직접고용하려는 병원의 발목잡기에 나서고 있는 행태를 강력히 규탄하고 교육부가 명확한 진상조사와 함께 강력한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했다. 3개 연맹은 투쟁결의문을 통해 "지난 6개월 동안 피눈물로 호소하고 온 몸을 바쳐 싸워왔다, 그동안 용역업체의 노예였던 우리는 용역업체와 다를 바 없는 자회사의 노예가 될 수 없다"며 자회사를 통한 정규직 전환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정부는 여전히 무책임하다, 병원들이 자회사 운운하며 교육부의 방침에 역행하는데도 속수 무책"이라고 지적하고 "장관이 나서서 10월내에 직접 고용 합의를 완료하기 위한 실효성 있는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나영명 보건의료노조 기획실장, 이정현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대구지역지부장, 이성억 민주일반연맹제주병원 집회장은 교육부를 방문하여 지방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비정규직의 직접고용 전환을 위한 요구서를 전달했다. 이들은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비정규직 직접고용을 위한 대교육부요구서'를 통해 ▲교육부가 직접고용 전환을 촉구하는 공문을 발송할 것 ▲국립대병원 발전협의체를 조속히 구성하고 정책적 지원방안을 마련할 것 ▲구체적인 정책적 지원방안을 마련할 것 ▲장관이 직접 나서서 직접 고용을 지시하고 국민에게 약속할 것 등을 요구했다.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노동자들 무기한 공동 파업  지방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노동자들이 공동파업을 선언하고 30일 교육부 앞에서 공동집회를 개최했다.
▲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노동자들 무기한 공동 파업  지방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노동자들이 공동파업을 선언하고 30일 교육부 앞에서 공동집회를 개최했다.
ⓒ 강연배

관련사진보기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노동자들 무기한 공동 파업  지방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노동자들이 공동파업을 선언하고 30일 교육부 앞에서 공동집회를 개최했다.
▲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노동자들 무기한 공동 파업  지방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노동자들이 공동파업을 선언하고 30일 교육부 앞에서 공동집회를 개최했다.
ⓒ 강연배

관련사진보기

 
첨부파일
03.JPG

덧붙이는 글 | 위 기사는 보건의료노조 홈페이지에도 올려져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어울려 피는 민들레처럼 아름다운 공동체를 꿈꾸고, 빨간 장미를 무척 좋아하는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