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와 관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가 다음주 열릴 예정이다.

AP, AFP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3일(현지시각) 독일이 북한의 전날 SLBM 발사를 비롯한 최근 일련의 미사일 발사가 유엔 대북제재 결의 위반이라며 안보리 소집을 요구했으며, 영국과 프랑스가 이를 지지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외교관은 "유럽 국가들은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를 유엔 결의 위반으로 간주하고 미국에 안보리 소집을 요구했다"라며 "미국이 공식적인 회의를 원하지 않아 비공개(closed-door)를 요청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유럽 국가들은 비공개 회의를 4일 개최하자고 요구했으나, 미국과 남아공(안보리 의장국) 등이 반대하면서 오는 8일 열기로 합의했다.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리고 있는 북한과 미국의 4일 예비접촉, 5일 실무협상이 안보리 회의 소집 일정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AFP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를 약속했다고 강조하면서 최근 미사일 발사를 비판하지 않고 있다"라고 전했다.

독일, 영국, 프랑스는 지난 8월에도 북한이 잇따른 미사일 발사가 유엔 결의를 위반했다며 비공개 회의를 개최하고 공동 성명을 통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한다"라며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당시 북한은 김선경 조선-유럽협회 고문 명의로 발표한 담화에서 "남조선(남한)에서 벌어지는 전쟁연습과 첨단살인 장비 구매에 대해서는 외면하고 우리의 상용무기 개발에 대해서만 무턱대고 시비하는 사리 분별없는 행위"라고 반발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