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처갓집이 청양인 이영모 과장은 청양군보건의료원에서의 근무가 그동안의 의사생활 중 어느 때보다 보람있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처갓집이 청양인 이영모 과장은 청양군보건의료원에서의 근무가 그동안의 의사생활 중 어느 때보다 보람있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 방관식

관련사진보기

 
33년, 청양군보건의료원 이영모(59·정형외과) 과장이 흰 가운을 입고 산 세월이다.
지난 1986년 의사면허를 취득한 후 산전수전 다 겪은 이 과장은 최근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의료 사각지대라 불리는 청양군에서 마지막 의사 인생을 시작한 것이다.

그는 14일 인터뷰에서 '시골의사'가 아닌 '시골사람'이 되니 환자들과 소통이 잘되더라고 했다. 하루에 만나는 환자 중 80~90%는 시골 어르신들이니 초면에는 말귀가 잘 안 통하는 것이 당연지사였다.

그나마 청양군과 인접한 홍성군의료원에서 11년 동안 근무한 것이 큰 도움이 됐다고 한다.

"청양군에 정형외과가 없었던 탓에 홍성의료원으로 청양 어르신들이 많이 찾아오셨어요. 이때 안면을 익힌 것이 지금 큰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막무가내 환자들도 가끔 있지만 대부분은 의사의 치료에 너무나 고마워해하는 터라 저도 항상 감사하는 마음으로 진료를 하고 있습니다."

농촌지역의 의사는 잘해야 본전인 경우가 많다. 빠듯한 의료진과 열악한 의료시설 등 피부를 맞대며 어렵게 쌓아온 신뢰가 한순간에 무너질 위험요소가 너무나 많기 때문이다.

청양군보건의료원도 인근 중소도시의 병원에 비해 할 수 있는 것이 턱없이 모자란 현실이다. 하지만 이 과장은 그 반대로 생각하며 진료를 한다. 직접 수술을 할 수는 없지만 환자들의 상태를 정확하게 판단해 1차적인 진단과 치료에 최선을 다하고, 큰 병원으로 가야할 환자들을 적기에 골라낼 수 있다면 지역에서의 역할이 대학병원 못지않다는 생각에서다.  

물론 이런 경지에 까지 이르기 위해서는 넘어서야할 산도 많다. 일단 환자들의 조급증부터 큰 문제다. 그동안 원활한 의료서비스를 받지 못한 탓에 '빨리빨리'와 '성과주의'가 환자들도 모르는 사이 몸에 밴 것이다. 이 과장은 지난 3월 부임한 후 무턱대고 진통제나 영양제를 놔 달라는 환자들과 실랑이를 해야만 했다. 일순간의 편안함보다는 환자의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원칙 때문이다. 처음에는 볼멘소리를 하는 환자가 많았지만 "대학병원 가면 진통제 놔주던가요?"라며 환자를 다독이는 이 과장의 진심이 전해지면서 과잉치료를 요구하는 경우는 현저하게 줄었다고 한다.

그러나 의사로서 정말로 곤란하고, 답답하고, 서글픈 경우는 따로 있다.

"간혹 가다 큰 병원에서의 치료가 시급한 어르신들이 있는데 자식들에게 부담을 주기 싫다며 그냥 여기서 약이나 달라는 분들이 계십니다. 더 이상 지체할 수 없어 설득하고 설득해 저나 간호사가 자식들에게 직접 전후사정을 설명하고, 치료를 이어가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다 이해는 하는데 의사로서는 참으로 안타까울 뿐이죠"

이 과장은 "환자들에게 당부하고 싶은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환자들이 월요일과 장날에 몰리는데 되도록 이날을 피해 와줬으면 좋겠다"는 소박한 바람을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