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의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관련 발언을 보도하는 <교도통신>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의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관련 발언을 보도하는 <교도통신> 갈무리.
ⓒ 교도통신

관련사진보기

 
일본 언론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과의 대화'에서 밝힌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의 책임이 일본 측에 있다'는 발언을 일제히 보도했다.

일본 NHK는 "문 대통령이 오는 23일 만료되는 지소미아에 대해 마지막까지 종료를 피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면서도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를 철회해야 연장할 수 있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일본이 한국을 안보상 신뢰할 수 없다고 하면서 군사정보는 공유하자고 한다면 그것은 모순되는 태도가 아니겠냐고 말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지소미아가 종료되더라도 일본과의 안보 협력은 계속하겠다고 말하면서 만약 지소미아아 끝나더라도 그 영향은 제한적이라는 것을 강조했다"라고 덧붙였다.

<교도통신>도 "문 대통령이 생방송에 출연해 마지막 순간까지 지소미아 종료를 막기 위해 일본과 함께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라며 "또한 지소미아가 사라져도 일본과의 안보 협력은 계속하겠다고 강조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러나 문 대통령은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하게 된 원인은 일본이 만든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라며 "한국 정부는 일본의 수출 규제 강화 철회를 지소미아 연장의 조건으로 내걸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산케이신문>은 "문 대통령이 지소미아 종료는 일본에 원인이 있다고 비판했다"라며 "한미일 안보 협력이 중요하지만 일본의 태도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 신문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이날 한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이 역사 문제를 미국의 안보와 한반도 방어 능력에 영향을 끼치는 안보 영역으로 확대한 것에 대해 실망했다"라고 말한 것을 전하기도 했다.

해리스 대사의 발언을 내세워 지소미아 종료가 일본 측의 책임이라는 문 대통령의 주장을 반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