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산한 대구 시내 출근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으로 대구에서 기업들이 직원들에게 재택근무 등을 권하며 27일 오전 9시께 대구시 남구의 한 도로가 한산한 모습을 보인다.
▲ 한산한 대구 시내 출근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으로 대구에서 기업들이 직원들에게 재택근무 등을 권하며 27일 오전 9시께 대구시 남구의 한 도로가 한산한 모습을 보인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재택근무하면 어떠냐고요? 애들 때문에 일을 못 하겠어요."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24일부터 나흘째 재택근무중인 박아무개(39)씨에게 '요즘 어떠냐'고 물었더니 퉁명스러운 대답이 돌아왔다. 두 아이의 아빠이자 직장인인 그는 회사 지침으로 집에서 업무를 보고 있지만, 앞으로는 카페에라도 가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 

박씨는 "일을 하려고 하면 아이들이 와서 놀아달라, TV 켜달라, 화장실 가고 싶다 등 이것저것 요구한다"며 "전화라도 한번 하려면 아이들이 옆에서 시끄럽게 하니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하소연했다. 그는 "이 외에도 자잘하게 일하는 데 방해되는 요소들이 너무 많다"고 덧붙였다. 

물론 힘든 점만 있는 것은 아니었다. 박씨는 "왕복 2시간인 출퇴근시간을 아낄 수 있고, 이런 시국에서 아이 아빠로서 (감염병에 대한) 불안을 줄일 수 있다는 점에서는 좋다"고 말했다. 또 "유치원 휴업 등으로 아이를 맡길 곳도 없는데, 재택근무를 하면 아내와 함께 육아를 분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이들 때문에 일에 집중할 수 없더라"

정부가 지난 23일 감염병 위기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올려 대응체계를 강화하면서, 삼성·SK 등 대기업뿐 아니라 일부 중견·중소기업들에까지 재택근무가 확산되고 있다. 이에 따라 집에서 업무를 보는 사람들이 늘면서 재택근무를 둘러싼 다양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앞서 재택근무 경험이 있는 이아무개(31)씨도 박씨처럼 회사 방침에 따라 요즘 집에서 일하고 있지만 썩 달갑지만은 않다. 집이 한적한 주택가인데다 홀로 쓰는 방이 마련돼 있어 비교적 일하기 좋은 환경이지만, 일에 집중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이씨는 "대중교통으로 출퇴근하지 않는 것만으로도 에너지를 많이 아낄 수 있다는 걸 느낀다"면서도 "하지만 집중이 잘 되지 않아 힘들다"고 했다. 이어 그는 "해야 할 일은 산더미인데 침대가 눈에 보이니 자꾸만 눕고 싶어지는 것도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상사의 잔소리를 대면하지 않고 들을 수 있다는 것은 장점"이라며 "생리 중이어서 몸상태가 좋지 않았는데 사무실로 출근할 때에 비해 덜 힘들다"고 덧붙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 발생해 국내 확산 조치가 상향되고 있는 4일 오전 서울 광화문 일대에 지나는 버스 탑승객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 발생해 국내 확산 조치가 상향되고 있는 서울 광화문 일대에 지나는 버스 탑승객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불안하지 않고 편해서 좋다"

재택근무는 장점밖에 없다는 사람도 있다. 최아무개(33)씨는 "일단 화장을 안해서 정말 편하고, 점심시간에 낮잠도 눈치 보지 않고 잘 수 있어 행복하다"며 "부서회의도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는데, 낯설지만 편해서 좋다"고 했다.  

그는 "체력이 많이 떨어진 날 소파에 기대 편한 자세로 하루 종일 일한 적도 있었는데 능률은 평소와 다름 없었다, 계속해서 재택근무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좋아하는 음악을 잔잔하게 틀어 놓은 뒤, 커튼을 열고 조명을 최대한 밝게 하면서 일에 집중할 수 있었다고도 귀띔했다. 

지난 26일부터 이틀째 재택근무 중인 송아무개(30)씨도 "코로나19 때문에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게 께름칙했는데 그런 불안에서 해방됐다"고 했다. 이어 "최근 피부병을 앓고 있는데, 회사 사무실에서 화장을 한 채로 마스크를 쓰면서 증상이 심해졌었다"며 "하지만 재택근무를 하면서 화장과 마스크에서 벗어날 수 있어 다행이다"고 덧붙였다.

또 송씨는 "업무는 이전과 똑같이 하고 있지만 눈치 볼 사람이 옆에 없다는 것도 장점"이라며 "식당에 가서 밥을 먹는 것도 무서웠는데 집에서 편하게 먹을 수 있어 마음이 놓인다, 재택근무의 단점은 아직 찾지 못했다"고 했다.

실제 재택비율은 점점 줄어
 
 25일 서울 종로구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 사옥이 재택근무로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5일 서울 종로구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 사옥이 재택근무로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처럼 엇갈린 반응이 나오고 있지만, 그러나 실제 재택근무를 활용하는 비율은 매년 꾸준히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8월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를 보면, 유연근무제 중 재택·원격근무제를 활용한 비중은 2015년 7.3%, 2017년 5.6%, 2019년 4.3% 등으로 쪼그라들었다. 전국 3만5000가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 같이 집계된 것. 재택근무를 이용하는 노동자의 수가 종전에도 많지 않았는데, 이마저도 축소되고 있다는 얘기다. 

김승현 노무법인 시선 노무사는 이에 대해 "재택근무가 편해 보이기는 하지만 일하는 곳에 나와 일하지 않으면 업무 효율성이 떨어진다고 생각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며 "하지만 일하는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 전문 영역의 경우에는 활용해 봄직 하다"고 말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