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6일 대구시 북구 칠곡경북대학교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환자 검사 준비를 하고 있다. 2020.2.26
 지난 26일 대구시 북구 칠곡경북대학교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환자 검사 준비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27일 오전 9시께 대구에서 국내 13번째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한 가운데, 이 환자가 병실이 아닌 자가에서 입원 대기 중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대구 지역 병상 부족 사태가 현실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대구광역시에 따르면 74세 남성인 이 사망자는 이날 오전 9시께 숨졌다. 사망자는 기저질환으로 신장 이식 전력이 있는 신천지 대구교회 관계자였다. 그는 지난 25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자신의 집에서 입원 대기 중이었다.

대구시는 "사망자에 대해 23일부터 증상 발생 여부를 모니터링 해왔고, 전날 오후까지도 발열·기침 외에는 다른 증상이 없었던 걸로 안다"라며 "특별한 치료는 없었다"고 밝혔다. 정확한 사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브리핑에서 "브리핑 직전 한 분의 사망 소식을 들었다"고 밝혔다.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 김종연 교수는 "사망자는 신천지 대구 교회 전수조사 대상으로, 지난 23일 대구시 이동 검진팀에 의해 확진 진단 검사가 의뢰됐고, 25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사망자는 집에서 입원 대기 중이었다"라며 "26일 오후까진 약간의 발열 이외 특별한 증상 호소가 없다가, 오늘 6시 50분께 호흡 곤란 신고가 왔고 7시 30분께 영남대 의료원 이송이 결정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이송 과정에서 심정지가 발생했고, 도착 후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오전 9시께 사망했다"고 전했다.

양성 판정 이틀 만에 입원 대기 상태로 사망한 것에 대해 당장 대구 지역 내 확진자 병상 부족이 현실화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권영진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시장이 20일 오전 대구시 중구 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권영진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 20일 오전 대구시 중구 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김 교수는 "확진자의 경우 입원치료가 원칙이지만 병상이 부족하다 보니 입원 대기 중인 환자들이 있다"라며 "입원 대기 환자들에 대해선 각 보건소의 전담 직원들이 유선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이번 사망자처럼 고령이나 기저질환이 있는 분들을 우선적으로 파악해서 입원시키려 노력하고 있지만, 당장 하루에 입원할 수 있는 병상 수는 굉장히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오늘 사망자의 경우 기저질환은 있었지만 어제까지 증상 변동이 전혀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만약 오늘 100명 확진자가 나오면 다음날 100명에 대한 입원 계획을 미리 세우고 있다. 중간에 호흡곤란자나 위중한 환자가 발생하면 우선적으로 입원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교수는 '사망자에 대한 해열제 투약 등 치료가 있었냐'는 취재진 질문엔 "입원 환자의 경우 투약 등 치료가 가능하지만, 정교한 검진이 필요한 투약 치료를 입원 대기 중인 환자에게 하는 게 적절하냐에 대해선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나뉜다"라며 "사망자에 대한 특별한 치료가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사망자 발생으로 대구 사망자는 총 3명이 됐다. 국내 사망자는 총 13명 중 7명은 경북 청도 대남병원, 3명은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자다.

댓글1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