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신천지예수교회(아래 신천지)가 1일 지방정부 수장을 비롯한 정치 지도자들에게 "신천지 성도들을 몰아세우지 마시고, 위축되지 않고 적극적인 협조에 나설 수 있게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을 압박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등에 대한 반박으로 풀이된다.

신천지는 1일 홈페이지를 통해 '정치 지도자 여러분께 보내는 호소문'이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신천지예수교회는 보건당국의 요청에 따라 국내외 전 성도 명단과 교육생 명단을 제출했다. 그러나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명단을 문제 삼아 신천지예수교회를 앞다퉈 고발하겠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신천지 "성도들, 두려움 속에 신분 드러내기 힘들어" 
 
 신천지예수교회는 1일 지자체 정치 지도자들에게 "신천지 성도들을 몰아세우지 마시고, 위축되지 않고 적극적인 협조에 나설 수 있게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신천지예수교회는 1일 지자체 정치 지도자들에게 "신천지 성도들을 몰아세우지 마시고, 위축되지 않고 적극적인 협조에 나설 수 있게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 신천지홈페이지

관련사진보기

앞서 일부 지자체는 신천지가 고의적으로 일부 신도들을 생략한 채로 명단을 공개했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신천지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전국 74개 교회를 폐쇄하면서 행정이 중단되어 단기간에 주소 등의 변경사항을 재파악하기가 쉽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라며 "우리는 그저 신앙을 하기 위해 모인 사람들이라 국민들의 기대에 못미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역량부족을 뭔가 숨기는 듯 묘사해 신천지를 범죄 집단화 하는 시도를 멈춰달라"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신천지는 "부족한 역량이지만 인천과 광주 등에서는 지자체와 팀을 구성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자체와 최대한 보조를 맞춰가고 있다"며 "조사가 안 된 성도들을 '연락두절자'라 표현하며 경찰력을 동원하겠다 하기 전에 조사에 응한 절대 다수의 신천지 성도들을 믿고 다른 성도들을 권면할 기회를 주십시오"라고 밝혔다.

이어 신천지는 "정치지도자들과 언론이 무분별하게 '신천지가 진원지'라고 비난할수록 우리 성도들은 두려움 속에 쉽게 신분을 드러내기 힘들 것이란 점 꼭 말씀드리고 싶다"면서 "신천지예수교회 성도라는 것을 밝히지 않은 상태에서 확진을 받은 일부 성도들로 인한 감염자 발생에 대해서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또 "신천지 성도 중에는 신앙을 이유로 가족으로부터 폭행과 핍박 심지어 생명의 위험에 처한 이들이 많다"며 "신천지예수교회 성도들을 향한 낙인찍기, 혐오, 비방을 제발 멈춰주십시오. 보호받아야 할 국민 속에서 신천지 성도를 배제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연합뉴스는 같은 날 오후 신천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만희 총회장이 보건소 측과 협의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박원순 "윤석열 검찰, 이만희 총회장 체포하라"
 
 박원순 서울시장이 24일 서울시청 브리핑실에서 코로나 19 심각 단계 격상에 따른 선제적 대응 방안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박 시장, 나백주 시민건강국장
 박원순 서울시장이 24일 서울시청 브리핑실에서 코로나 19 심각 단계 격상에 따른 선제적 대응 방안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박 시장, 나백주 시민건강국장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박원순 서울시장은 신천지예수교회가 입장문을 발표한 1일 개인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께 요청한다.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바이러스 진원지의 책임자 이만희 총회장을 체포하는 것이 지금 검찰이 해야 할 역할"이라고 주문했다.

박 시장은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은 이번 사태의 핵심 책임자로 즉각 문제해결에 나서라"라며 "이만희를 비롯한 신천지 지도부는, 즉각 잠적한 곳에서 나와 국민들께 사과하고, 본인부터 스스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뿐 아니라, 전체 신도들도 바로 검사를 받도록 하는 등 방역당국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 이유로 박 시장은 "신천지 내부사정을 잘 아는 사람들은, 신천지 신도들 사이에서 이만희 총회장의 영향력은 상상을 초월한다고 말한다"며 "'교인들은 정부보다 이만희 지시에 따를 것'이기 때문에 반드시 이만희가 나서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박 시장은 "만약 이만희 총회장이 필요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서울시는 이미 예고한대로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죄 등으로 형사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시장은 "서울시는 감염병 관리법 관련 조항에 따라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신천지 관련) 자료 세 건을 제공해 줄 것을 요청했다"면서 이만희와 신천지교 지도부가 사태를 책임지지 않는다면 "서울시는 이미 경고했듯이 모든 권한과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6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제보 및 문의사항은 쪽지로 남겨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