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0일 오전 경북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0일 오전 경북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사회복지시설에 대한 예방적 코호트 격리에 들어간 경상북도가 오는 22일 종료를 앞두고 사후 관리 대책을 내놓았다.

앞서 경북도는 지난 8일부터 22일까지 도내 570여 개 사회복지시설에 대해 예방적 코호트 격리에 들어갔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0일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 "코호트 격리에서 해제되는 사회복지시설에 대해 오는 23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2주간 능동적 감시 체계로 전환하기로 했다"며 "시설장 책임 하에 시군 담당자 1명과 시설 1명씩 감염관리 책임자를 지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북도는 이들 책임자들에게 매일 입소자들과 종사자들을 모니터링해 일일 보고하도록 했다.

또 코호트 격리가 해제되더라도 모든 전염병 위기상황은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감염관리책임자를 지정해 상황 발생 시 즉각 대응체계를 유지하고 의심환자 발생 대비를 위한 격리실 공간도 그대로 유지한다.

증상자가 발생했을 때에는 즉각 격리조치하고 보건소에 신고한 뒤 지시에 따라 환자를 이송하고 소독을 철저히 하도록 했다. 

종사자 간 신체접촉 및 식사 시 거리두기 등 전염병 예방수칙 준수도 철저히 지키도록 했다.

경북도는 코호트 격리에서 제외된 생활시설에 근무하는 사회복무요원 396명 전원에 대해 이날부터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실시하도록 하고 음성 판정을 받은 경우에만 시설에 복귀하도록 했다.

이들은 업무에 복귀하더라도 일일 임상증상 기록지를 매일 작성해 제출하도록 조치했다.

경북도는 또 보건당국과 함께 요양시설에 대한 샘플링 검사를 실시해 당초 계획했던 1430명보다 많은 1848명에 대해 검체 검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들 중 1368명은 음성으로 나타났고 480명에 대한 결과는 이날 중 나올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