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장태수 정의당 대구 서구 국회의원 후보가 지역 내 자영업자들의 코로나19 피해실태를 조사해 발표했다.
 장태수 정의당 대구 서구 국회의원 후보가 지역 내 자영업자들의 코로나19 피해실태를 조사해 발표했다.
ⓒ 장태수

관련사진보기

 
장태수 정의당 대구 서구 국회의원 후보가 코로나19로 인한 서구 자영업자들의 피해실태를 조사해 발표하고 피해점포 지원을 위해 현금 지급을 촉구했다.

장 후보는 지난 23일부터 4일간 서구 일대의 전통시장과 골목상권 상가 56곳을 직접 방문해 상인들로부터 매출감소 정도와 어려움 등을 설문조사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이들 상가 중 45%가 월 임대료 50만 원 이하이고 80% 가량은 고용인원이 없이 혼자 또는 가족이 운영하는 소규모 임차상가였다.

또 코로나19로 매출이 70% 이상 줄었다는 상가가 43%에 달했고 매출 감소와 감염 우려로 29%가 휴업하고 27%는 영업시간을 단축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정부와 대구시의 자영업자 지원대책을 잘 알고 있다는 응답은 3.2%에 불과하고 94%는 잘 알지 못하거나 모른다고 답했다. 또 피해상인들은 70% 이상이 현금 직접 지원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실태조사에 직접 나섰던 장태수 후보는 "자영업자들의 피해가 심각해 빠른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을 눈으로 확인했다"며 "중앙정부는 국비 집행기준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정된 위기상황에 맞게 완화하라"고 촉구했다.

또 "대구시는 지원기준을 빨리 세워서 그 내용을 자영업자들에게 정확히 전달하라"며 정부와 대구시의 빠른 대처를 요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