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무회의 주재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국무회의 주재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사상 최초로 전 국민들에게 지원되는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 문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큰 위로와 응원이 되고 있어 매우 기쁘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6일 오전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렇게 말하면서 "골목상권과 소상공인들에게도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고 있다, 재난지원금이 소비로 이어져 소상공인 매출 감소폭이 둔화되었고, 카드 매출은 작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라고 긴급재난지원금의 효과를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재난지원금의 목적 중 하나였던 소비 진작의 효과가 현실화되고 있는 셈이다"라며 "국민들이 어려운 경제에 보탬이 되기 위해 재난지원금을 적극적으로 소비해 주신 덕분이다"라고 국민들을 추켜세웠다.  

문 대통령은 "재난지원금이 모처럼 소고기 국거리를 사는 데 쓰였고, 벼르다가 아내에게 안경을 사줬다는 보도를 보았다, 특히 한우와 삼겹살 매출이 급증했다고 한다"라며 "경제 위축으로 허리띠를 졸라매었던 국민들의 마음이 와 닿아서 가슴이 뭉클하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난지원금이 힘겨운 사람들 마음을 따뜻하게 덥혀주고 있는 것 같아서 보람을 느낀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문 대통령은 "기부에 참여하고 있는 국민들에게도 특별히 감사를 드린다"라며 "국민들이 마련해 주신 소중한 기부금은 고용보험기금으로 환입되어 어려운 국민들의 고용 안정과 실업급여 등 일자리가 절실한 분들을 위해 꼭 필요한 곳에 쓰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재난지원금을 아파트 경비원과 미화원들에게 익명으로 기부한 소식도 보았다"라며 "아름다운 기부다, 어려움 속에서도 자신보다 못한 사람들의 손을 잡아주는 따뜻한 마음이야말로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드는 밑거름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결국은 일자리인데, 지금과 같은 비상 상황에서는 정부의 재정만으로 감당하기 어렵다"라며 "국민 여러분의 기부가 일자리를 지키거나 일자리를 잃은 분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다"라고 기부의 역할을 강조했다.

끝으로 "소비든, 기부든, 그 뜻이 하나로 모아져 함께 어려운 시기를 건너는 힘이 되기를 기대하다"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