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홍콩 특별 지위 박탈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홍콩 특별 지위 박탈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강행에 대한 보복으로 홍콩의 특별 지위를 박탈하겠다고 밝혔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29일(현지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중국이 홍콩에 고도의 자치권을 보장하겠다는 약속을 어겼다"라며 "이는 전 세계의 비극"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이 홍콩에 부여한 특별 지위를 박탈하라고 지시했다"라며 "나의 발표는 범죄인 인도 조약, 수출 통제, 기술 교류 등 미국과 홍콩의 전방위적 합의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은 1992년 제정한 홍콩정책법에 따라 관세,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과 관련해 홍콩에 중국 본토와 다른 특별 지위를 부여해왔다.

또한  "홍콩의 자치권 침해에 관여한 홍콩 관리들을 제재하고, 홍콩에 대한 여행 권고도 수정할 것"이라며 "중국발 입국자 가운데 미국 안보에 위험하다고 판단되는 특정 외국인의 미국 입국을 금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중국 정부가 홍콩 입법회를 거치지 않고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를 통해 직접 홍콩 보안법 제정에 나서자 미국은 강하게 반발하며 보복에 나서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미-중, 유엔 안보리 회의서도 '충돌'

미국과 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에서도 홍콩 보안법을 놓고 충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켈리 크래프트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안보리 회의에 앞서 트위터에 "홍콩 보안법을 논의하기 위한 안보리 공식 회의를 중국이 거부해 긴급 기타 안건 회의를 열어 문제를 제기하기로 했다"라며 "자유 세계는 홍콩 시민과 함께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장쥔 유엔 주재 중국 대사는 "홍콩에 대한 간섭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라고 밝혔고, 중국 대표부는 별도의 성명을 내고 "중국 내정에 간섭하기 위해 홍콩을 이용하려는 시도는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러시아 대표부의 드미트리 폴리안스키 차석대사도 트위터에 "안보리는 회원국의 내정을 결코 논의하지 않는다"라며 "그것은 판도라 상자를 여는 것이며, 미국에도 피해를 줄 것"이라고 중국을 거들었다.

한편,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세계보건기구(WHO)와 관계를 끝내고, 미국이 내던 분담금을 다른 기구에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대응하는 중국에 편향적이라고 줄곧 비판해왔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