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힐링 명소로 각광받고 있는 구례 노고단에 멸종위기 야생식물 2급인 '복주머니란'이 활짝 피었습니다. 꽃의 모양이 주머니를 연상시켜 요강꽃으로도 불리는 복주머니란은 이름을 부르기 민망한 '개불알꽃'으로도 불립니다.

우리나라 산지에서 자라는 다년생 초본인 복주머니란은 무분별한 남획으로 인해 개체수가 급감했고 지난 2012년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 및 관리되고 있습니다. 초록빛 신록으로 물든 천상의 화원 노고단에는 복주머니란 외에도 큰앵초와 피나물 등 많은 야생화가 피어 탐방객들을 즐겁게 해줍니다.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