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1대 총선 경기도 용인시정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후보가 9일 오후 용인시 보정동 누리에뜰 사거리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부탁하고 있다.
 21대 총선 경기도 용인시정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후보가 9일 오후 용인시 보정동 누리에뜰 사거리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부탁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용인정 국회의원)이 사법농단 사태로 극심한 공황장애를 겪은 사실을 고백했다. 이탄희 의원은 특히 21대 국회의원 당선 이후 증세가 재발됐다며 건강 회복을 위해 잠시 국회를 떠나있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6일 새벽 SNS에 올린 글에서 "(사법농단 사태 이후) 당시 충격과 고립감에 극심한 불안 등 공황증상을 경험하게 됐다"면서 "갑작스럽게 정치참여 결정을 하고, 선거운동이 한창이던 지난 3월 말, 공황증상이 다시 시작됐다"고 전했다. 

이어 "당선 이후에도 오늘까지 약 두 달 간 알 수 없는 극도의 불안이 지속되었고, 하루 2-3시간 이상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라며 "한숨도 제대로 못 자고 새벽 2시에 온몸이 식은땀으로 흠뻑 젖은 채 깨어나는 날의 반복이다, 정신의학적으로는 절대 안정을 취하고 우선은 일을 멈춰야 한다고 한다"고 고백했다.

이탄희 의원은 "국민들께서 양해해주신다면 온전히 건강을 회복하는 일에 집중하고 싶다"며 "너무 오래 걸리지 않게 하겠다... 초심을 간직한 이탄희의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초심을 간직한 이탄희의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다음은 이탄희 의원이 SNS에 올린 글 전문이다.

<고백>

안녕하십니까.
더불어민주당 경기 용인정 국회의원 이탄희입니다.

총선이 끝나고 국회 개원을 맞이한 오늘까지 저는 말 못 할 고통과 싸워 왔습니다.
이 시점에서 제 몸과 마음의 상태를 국민들께 솔직히 고백하는 것이 선출직 공직자로서의 도리이자 책무인 것 같아 용기를 내 말씀을 드립니다.

첫 시작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이던 2017년 2월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법원행정처 심의관 발령을 받은 뒤 판사들 뒷조사 파일을 관리하라는 업무를 거부하며 사직서를 제출했습니다.

저의 예상과 다르게 사직서가 반려되었고, 그 후로 법원에서 2년을 더 남아 있었습니다. 그 시간 모두 쉽지 않았지만 특히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전까지 초기 한 달 가량, 저는 극심한 정신적 고통에 시달렸습니다.

당시 충격과 고립감에 극심한 불안 등 공황증상을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태어나 처음 느끼는 고통이었지만 치료와 가까운 사람들의 도움으로 회복할 수 있었습니다. 이후 지난 3년을 잘 견뎌가며 여기까지 왔습니다.

갑작스럽게 정치참여 결정을 하고 선거운동이 한창이던 지난 3월 말, 공황증상이 다시 시작되었습니다. 입당 및 공천 과정에서 사법농단 당시를 둘러싼 논란과 터무니 없는 곡해가 난무하면서 채 아물지 않은 3년 전의 상처가 다시 떠올라 무척 고통스러웠습니다.

선거운동 중에도 몇 번의 고비가 있었지만 포기하지 않고 완주해서 당선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당선 이후에도 오늘까지 약 두 달 간 알 수 없는 극도의 불안이 지속되었고, 하루 2-3시간 이상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습니다.

어떻게든 이겨내 보려고 제가 가진 모든 힘을 다해 일정을 소화하며 버텨왔습니다. 그렇지만 몸과 마음은 2017년 2월 당시의 고통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한숨도 제대로 못 자고 새벽 2시에 온몸이 식은땀으로 흠뻑 젖은 채 깨어나는 날의 반복입니다.

장기간 극도의 불면 상태가 누적되면서 점점 몸이 말을 안 듣고, 일시적으로 정신이 마비되는 듯한 순간이 찾아오고 있습니다. 얼마 전부터는 글을 읽거나 오래 대화에 집중하기가 어렵습니다. 정신의학적으로는 절대 안정을 취하고 우선은 일을 멈춰야 한다고 합니다. 그럼에도 저는 여전히 국회에서 하고 싶은 일이 정말 많습니다.

공직사회 개혁의 과업에 열정적으로 동참하고 싶습니다. 모든 이들의 생명이 소중한 안전사회를 만들어가고 싶은 마음도 간절합니다. 우리 용인정 유권자들께 중앙과 지역 모두를 잘 챙기는 국회의원이고 싶습니다. 하지만 현재 제 몸과 마음 상태는 그것을 따라오지 못하는 상황임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며칠 밤을 새다가, 국민들께 제가 가진 육체적, 심리적 한계를 숨김없이 고백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말하지 않고 속으로 버텨가며 대처하는 방법도 있을지 모르겠지만... 솔직한 양해나 충분한 납득 절차 없이 무언가를 숨기고 있다는 느낌으로 적당히 상황을 모면하고 둘러대는 모습을 제 스스로 용납하기 어렵습니다. 그건 제 방식이 아닌 것 같습니다.

이로 인해 받게 될지도 모를 비난이나 원망이 두렵기도 하지만 그럼에도 솔직하고 투명하게 제 상황을 전부 말씀드리는 것이 도리라 생각했습니다.

국민들께서 양해해주신다면 온전히 건강을 회복하는 일에 집중하고 싶습니다. 너무 오래 걸리지 않게 하겠습니다. 힘든 과정이겠지만 지금까지 그랬듯 잘 이겨내겠습니다. 초심을 간직한 이탄희의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습니다.

어제 21대 국회를 개원하고 첫 본회의가 있었습니다. 국회의원으로서 첫 발을 내딛은 날 고요한 이 새벽에 홀로 앉아 청동거울에 제 얼굴을 비춰보는 심정으로 이 글을 씁니다.

이탄희 올림

 

댓글1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