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7일 의정부의 한 가정집 지붕으로 떨어진 대북전단 낙하물.
 17일 의정부의 한 가정집 지붕으로 떨어진 대북전단 낙하물.
ⓒ 이재명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17일 의정부의 한 가정집 지붕으로 떨어진 대북전단 낙하물.
 17일 의정부의 한 가정집 지붕으로 떨어진 대북전단 낙하물.
ⓒ 이재명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살인 부메랑' 대북전단의 피해를 왜 경기도민이 감당해야 합니까?"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의정부의 한 가정집 위에서 발견된 대북전단 낙하물과 관련 불법행위에 대한 강력한 처벌 의지를 밝혔다.

이재명 지사가 18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따르면, 대북전단 낙하물이 의정부의 한 가정집 위에서 발견됐다는 제보가 전날(17일) 접수됐다.

대북전단 낙하물은 지난 5월경 한 탈북민단체가 오두산 전망대에서 살포한 것과 같은 내용물로 구성돼 있었다. 낙하물에는 다수의 전단과 식료품이 한 데 묶여 있었고, 이 낙하물로 인해 가정집의 지붕이 파손됐다.

"'살인 부메랑' 대북전단 살포, 결코 용납할 수 없다"

이재명 지사는 "이곳 주변으로 대규모 아파트 단지들이 밀집해 있는 터라 자칫 인명피해 가능성도 있었다"며 "길을 걷던 아이의 머리 위로 이 괴물체가 낙하했더라면 어떠했겠나? 정말이지 상상조차 하기 싫은 끔찍한 일"이라고 분노했다.

이 지사는 이어 "이번 사건은 살포된 대북전단이 북측이 아닌 우리 민가에 떨어지고, 자칫 '살인 부메랑'이 될 수 있으며, 접경지대에 속하지 않더라도 그 피해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이 지사는 특히 "왜 우리 도민들이 이런 위험에 노출되어야 하느냐"며 "반평화(反平和) 행위를 엄단하고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진정한 안보이자 도지사의 책무이다. 평화를 방해하고 도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살인 부메랑' 대북전단 살포를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지사는 "조사를 마무리 짓는 대로 불법행위에 대한 분명한 책임을 묻겠다"며 "할 수 있는 모든 행정력과 공권력을 동원해 대북전단 살포 행위를 엄단하고 도민을 보호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경기도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로 대북전단 살포에 따른 북의 무력 대응이 현실화 한 가운데 17일 오전 경기북부 접경지역 등 5개 시·군 전역을 위험지역으로 설정, 대북전단 살포자의 출입 금지, 대북전단 살포 행위 등을 금지한 행정명령을 내렸다.

또한, 경기도와 포천시 관계자들은 이날 첫 집행 현장인 포천시 소홀읍에서 대북전단 살포 단체를 적발했다. 이들은 현장에서 대북전단 살포용 고압가스를 발견해 사용금지 계고장을 붙이고, 위반 시 처벌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