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1일 한 보수단체 회원의 대북전단 살포와 가스통 폭파 위협에 대해 "협박범죄 행위"라며 경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대북전단 살포와 폭파 위협 실행 저지를 넘어 지금 즉시 협박범죄에 대한 수사에 착수해 그 자체만으로도 엄벌해야 한다"는 것이다. 

앞서 한 보수단체 회원인 강아무개씨는 지난 13일부터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지사의 집 근처에서 대북전단을 날리고, 이를 막으면 수소가스통으로 폭파하겠다고 위협하는 글을 잇달아 게재했다.

경기도와 경찰은 이에 대비해 21일 경기도청과 도지사 공관, 이 지사의 성남 분당 거주 아파트에 경찰력과 청사 방호요원 등을 긴급 투입, 비상경계에 나섰다.

"전단 살포 이전에 이미 협박범죄 행위"

이재명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방종과 분탕질로 자유를 훼손하는 이들에겐 엄중하게 책임 묻고 질서를 알려주어야"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이 글에서 "자유로운 사회는 저절로 오는 것이 아니라 타인의 권리와 질서를 존중하는 책임과 희생으로 만들어지고 지켜진다"며 "제멋대로 하는 방종을 자유로 착각하는 이들에게 책임이 무엇인지 이번 기회에 단단히 가르쳐야 한다"고 밝혔다. ‬

이 지사는 특히 "불법행위를 자행하며 준법을 요구하는 공권력에 대해 폭파살해 위협을 가하는 것은 자유민주주의 질서 유지를 위해 결코 용납해선 안 된다"면서 "전단살포 이전에 이미 이들의 행위는 협박범죄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푼돈을 벌려고 북한 인권운동을 빙자해 저질 대북전단으로 국가 위신을 떨어뜨리고 군사긴장을 유발해 국가안보를 위협하며, 온갖 분탕질로 자유를 해치는 이들에게 ‬법의 엄중함과 권위를 보여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보수단체 회원인 강아무개씨가 지난 13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집 근처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하겠다고 예고했다.
 한 보수단체 회원인 강아무개씨가 지난 13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집 근처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하겠다고 예고했다.
ⓒ 강씨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강아무개씨는 지난 13~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북전단지 조만간 이재명 집 근처 날릴 예정", "이재명 살고 있는 곳에서 평양으로 풍선 보내는 것은 식은 죽 먹기"라는 글을 올렸다.

강씨는 또 15일 '대북전단지, 뒈질 각오가 됐으면 막아봐라'라는 제목의 글에서 "난 조용히 대북전단지 풍선 날릴테니, 날 막지 마라. 혹시라도 정보가 세서 내가 풍선 날리는 장소에 경찰들이 물리력을 동원한다면, 난 기꺼이 수소까스 통을 열어서 불을 붙일 것"이라는 경찰과의 대화 내용을 게재했다. (편집자 주 - 오자 수정하지 않고 페이스북 글 그대로 게재함)

이에 따라 수원 서부·중부경찰서는 각각 경찰 1개 소대를 투입해 이 지사 공관과 경기도청 경비에 나섰다. 분당경찰서도 경찰 1개 소대를 이 지사의 분당 자택 주변에 배치했다. 경기도는 전날(20일) 새벽부터 청사 방호대원 10명을 배치해 24시간 청사를 경호하고 있다.

"'살인 부메랑' 대북전단 살포, 결코 용납할 수 없어"

강씨가 이재명 지사 집 인근에서 대북전단을 날리고, 또 이를 막으면 수소가스통을 폭파하겠다고 위협한 것은 최근 이 지사가 대북전단 살포 세력에 대한 엄단 방침을 밝혔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 18일 경기도 의정부의 한 가정집 지붕에서 발견된 대북전단 낙하물을 공개하면서 "살인 부메랑 대북전단의 피해를 왜 경기도민이 감당해야 하느냐"며 "평화를 방해하고 도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살인 부메랑` 대북전단 살포를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처벌 의지를 피력했다.
 
 17일 의정부의 한 가정집 지붕으로 떨어진 대북전단 낙하물.
 17일 의정부의 한 가정집 지붕으로 떨어진 대북전단 낙하물.
ⓒ 이재명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앞서 경기도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로 대북전단 살포에 따른 북의 무력 대응이 현실화 한 가운데 지난 17일 오전 경기북부 접경지역 등 5개 시·군 전역을 위험지역으로 설정, 대북전단 살포자의 출입 금지, 대북전단 살포 행위 등을 금지한 행정명령을 내렸다.

또한,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과 포천시 관계자들은 이날 첫 집행 현장인 포천시 소홀읍에서 대북전단 살포 단체인 '북한동포직접돕기운동 대북풍선단'이 사용하고 있는 무허가 건축물을 적발했다. 이들은 현장에서 대북전단 살포용 고압가스를 발견해 사용금지 계고장을 붙이고, 위반 시 처벌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