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회동에 앞서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회동에 앞서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는 8일 "한국 정부가 북한과 남북협력 목표를 추진하는 데 있어서 한국 정부를 전폭적으로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건 부장관은 이날 오전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마친 뒤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남북협력이 한반도에 더 안정적인 환경을 조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믿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비건 부장관의 이 같은 언급은 문재인 정부가 그동안 남북 경제협력 재개 방안으로 추진해 왔던 개성공단 조업 재개, 금강산 관광, 남북 철도 연결 등에 대해 미국 역시 부정적으로 바라보고 있지 않다는 것을 시사하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비건 부장관은 최근 북한이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담화 등을 통해 미국과 대화 재개 의사가 없음을 밝힌 것과 관련, "우리는 북한과 만남을 요청하지 않았다, 이번 주 방한은 우리의 가까운 친구와 동맹을 만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나는 최선희 제1부상으로부터 지시를 받지 않으며 그렇다고 존 볼턴 대사(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로부터도 지시 받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건 부장관은 "나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2년간 여러 만남을 통해 내린 결론으로부터 지침을 받는다"면서 "그 비전은 한반도에 더 견고한 평화를 가져오고, 한반도 내 관계를 변혁하고, 한반도에서 핵무기를 제거하고, 한국 사람들을 위한 더 밝은 미래를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비건 부장관은 "김정은 위원장이 이런 사안에 대해 협상할 준비가 됐고 권한이 있는 카운터파트너를 임명하면 북한은 우리가 그 순간 (대화할) 준비가 됐음을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과 대화 물꼬 틀 수 있는 방도 심도 있게 협의"

이도훈 본부장은 "우리는 현 상황에 비춰서 조속한 시일 내에 대화의 물꼬를 틀 수 있는 그런 방도에 대해 심도 있게 협의했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이어 "저는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대화와 협상만이 유일한 방법이고 이를 위해 한미는 조속한 재개를 위해 전력을 다해나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이 본부장은 "비건 대표와 북한과 대화 재개 시 균형잡힌 합의를 이루기 위해 유연한 입장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재확인했고 관련 노력을 지속해나가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본부장은 "비건 부장관과 나는 이러한 입장 하에 한·미간 빈틈없는 공조 체제를 유지하고 중국·일본·러시아 등 주변 국가 및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소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과 비건 부장관은 한미 워킹그룹이나 대북 제재 완화 가능성, 방한기간 중 북 측과 접촉할 계획이 있는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변을 하지 않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