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북미정상회담 관련 발언을 보도하는 <로이터통신> 갈무리.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북미정상회담 관련 발언을 보도하는 <로이터통신> 갈무리.
ⓒ 로이터통신

관련사진보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희망하면서도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9일(현지시각) 폼페이오 장관은 언론 브리핑에서 오는 11월 미국 대선이 열리기 전 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냐는 질문에  "우리의 한쪽 당사자와 하는, 진행 중인 대화에 관해 언급하고 싶지 않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 측과) 어떻게 좋은 결과를 만들어낼 것인가 관한 실질적 대화를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그 대화가 정상회담보다 낮은 수준일 수 있고, 적절하다면 고위 지도자들이 다시 함께 모이기 위한 적절하고 유용한 활동이 될 수도 있다"라며 "이 대화를 계속할 수 있기를 매우 희망한다(very hopefu)"라고 강조했다.

다만 "이 대화를 누가 할지, 어떻게 할지, 언제 할지에 관해서는 오늘 말하고 싶지 않다"라고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국무부 "비건 부장관 방한... 미국의 남북협력 지지 확인"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7일 현지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미정상회담 개최 전망과 관련해 "그들(북한)이 나를 만나고 싶어 한다는 것을 알고 있으며, 우리도 그렇게 할 것"이라며 "도움이 된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국무부는 별도의 발표를 통해 "한국을 방문한 스티븐 비건 부장관이 한미 동맹의 힘과 남북 협력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거듭 확인했으며, 북한과의 대화에 관여하겠다는 미국의 입장을 이어갔다"라고 밝혔다.

또한 "비건 부장관은  한국이 민주적 가치를 유지하면서 코로나19에 대응하는 모범사례가 됐다며 높이 평가했다"라고 전했다. 7~9일 한국 방문 일정을 마친 비건 부장관은 곧바로 다음 방문지인 일본으로 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