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되었다.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되었다.
ⓒ 사진제공 서울시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을 중심으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향한 조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조문객들은 "참담하고 안타깝다"는 심정을 내보였다. 반기문 전 UN사무총장, 김형오 전 국회의장, 손학규 전 의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등 생전 그와 인연을 맺었던 이들의 조문도 이어지고 있다. 취재진의 빈소 접근이 제한된 가운데, 유족 중 일부는 심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오전 0시 1분 숨진 채 발견된 박 시장의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지난 새벽 유족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만났고 박홍근·기동민·남인순 등 박 시장 생전 '박원순계'로 불린 의원들의 주도로 장례를 진행하기로 했다.
  
서울시, 고 박원순 시장 유서 공개 고한석 서울시 비서실장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오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유서를 공개하고 있다.
▲ 서울시, 고 박원순 시장 유서 공개 고한석 서울시 비서실장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오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유서를 공개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조문은 낮 12시부터 진행됐고, 조문 직전인 오전 11시 50분 그의 유서가 공개됐다. 공관 서재 책상 위에서 발견된 자필 유서에는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 내 삶에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오직 고통 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모두 안녕"이란 내용이 담겨 있었다(관련기사 : 박 시장 자필 유언장 "모든 분께 죄송하다... 모두 안녕"  http://omn.kr/1o9ti).
  
▲ 박원순 유언장 공개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
ⓒ 유성호

관련영상보기

  
▲ 박홍근 “박원순 관련 악의적 글 퍼져… 무책임한 행위 멈춰 달라”
ⓒ 유성호

관련영상보기

 
유서 공개 직후 박홍근 의원은 "박 시장과 여러 활동을 같이 하고 뜻을 같이 한 의원으로서 유족을 대신해 당부의 말씀드린다"라며 "지금 SNS 상에 근거 없고 악의적 글들로 인해 고인의 명예훼손은 물론, 가족들이 큰 고통을 겪고 있다"라고 말했다. 박 시장 사망 직전 있었던 성추행 고소 건에 대한 발언이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이와 관련된 질문에 "예의가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불쾌한 심정을 드러내기도 했다(관련기사 : "상중에 가릴 게 있고!" 기자에 버럭한 이해찬  http://omn.kr/1o9tq).
 
▲ 기자에 버럭한 이해찬 “상중에 가릴 게 있고!"
ⓒ 유성호

관련영상보기

 

반기문 "시민 모두 남녀 간 인격 존중해야"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에 차려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에 차려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조문객의 상당수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전·현직 의원이었다. 최근 당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한 김부겸 전 의원은 "지금 유족 분들의 마음 상태가 위로의 말을 들을 상황도 아니었다"라며 "오늘은 뭐라고 말씀을 드릴 수 없었다. 모레 다시 오겠다"라고 말했다.

김상희 국회부의장은 "너무 참담하고 안타깝다"라며 "(박 시장) 따님이 울고 계셔서 이야기를 하기 어려웠고 안아줬다"라고 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황망한 소식에 비통함을 금할 길이 없다. 고인의 유족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서울시가 차질 없이 운영될 수 있도록 당에서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라고 말했다. 김두관 의원은 "할 일이 많은 분이었는데 너무 놀랍고 참담하다"라며 "박홍근 의원이 상주 역할을 하고 있다. 따님은 멀리서 위로만 드렸다"라고 말했다.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은 "불과 3일 전에 코엑스에서 개최된 탄소중립을 위한 지방정부 실천 연대 발족식에서 함께 참석해 우리나라 지방정부들이 합심해 탄소중립을 이루자고 역설한 모습을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라며 "위대한 시민운동가이자 서울시장으로서 국가를 위해 노력하신 박 시장께서 갑자기 떠나 황망하고 비통하기 짝이 없다"라고 말했다.

당이 달랐던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소수자, 약자, 어려운 사람 쪽으로 사랑과 관심이 남다른 분이었다고 생각한다"라며 "며칠 전 전화가 와서 여러 이야기를 나누고 조만간 한 번 찾아뵙겠다고 그랬는데 충격이 너무 크다"라고 말했다.

조문객들은 박 시장 사망 직전 성추행 고소가 이뤄진 것과 관련해선 대체로 말을 아꼈다. 이형석 의원은 "그 부분은 제가 알지 못하는 부분"이라며 "고인이 되신 분이니 가신 분의 명예를 존중해드리는 게 도리가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개호 의원은 관련 질문에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답했다.
 
 손학규 전 의원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에 차려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를 찾아 조문하기 들어서고 있다.
 손학규 전 의원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에 차려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를 찾아 조문하기 들어서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에 차려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를 찾아 조문하기 들어서고 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에 차려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를 찾아 조문하기 들어서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손학규 전 의원은 "참여연대, 아름다운가게 등 우리나라 시민운동의 새로운 획을 그으신 분이다. 시정과 행정에도 시민정신, 세계적 우수 사례를 접목시키려 했던 훌륭한 행정가"라며 "(성추행 고소 건과 관련해선) 드릴 말씀이 없다"라고 말했다.

다만 반기문 전 총장은 "시장님께서 돌아가신 이유를 정확히 모르겠지만 만약 그런 게 있었다면 아주 엄숙한 분위기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공직에 계신 분들 뿐만 아니라 시민 모두가 남녀 간 인격을 존중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