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해운대 폭죽난동 주한미군 처벌하라" 해운대 폭죽난동 주한미군 처벌과 '코로나19 시한폭탄' 주한미군에 한국방역법 적용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7일 오전 서울 세종로 미대사관앞에서 민중공동행동 자주평화통일특별위원회 주최로 열렸다.
▲ "해운대 폭죽난동 주한미군 처벌하라" 해운대 폭죽난동 주한미군 처벌과 "코로나19 시한폭탄" 주한미군에 한국방역법 적용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7일 오전 서울 세종로 미대사관앞에서 민중공동행동 자주평화통일특별위원회 주최로 열렸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지난 5일 일요일 시댁에 방문했다가 서울로 올라가는 KTX를 타기 위해 부산역으로 향했다. 부산역 대합실에는 평소 많이 보이지 않던 외국인들이 곳곳에 있었다. 아침 식사를 하러 간 식당에도 외국인들이 들어온다. '뭐지? 왜 아침부터 이렇게 외국인들이 많지'라는 생각을 하며 서울행 KTX에 몸을 실었다.

서울행 KTX 안 곳곳에도 외국인들이 눈에 띄었다. 내 바로 앞 좌석에는 마스크를 끼지 않은 채 동승한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외국인이 있었다. 코로나 시국에 미국인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마스크를 하지 않아 경고하고 싶었지만 영어울렁증으로 쉽사리 말 한 마디를 꺼낼 수가 없었다. 다행히 승무원이 다가와 미국인으로 추정되는 그에게 마스크를 끼라고 안내했다. 그 후로 다른 승무원이 지나다니면서 그들에게 조용히 할 것을 경고했다.

나중에 뉴스를 보고 나서야 부산역에 아침부터 왜 그렇게 외국인이 많았는지 알게 되었다. '주한미군 해운대 폭죽난동'이라는 제목으로 뉴스들이 도배되고 있었다. 지난 4일 토요일 미국 독립기념일을 맞아 코로나 때문에 해외에 나갈 수 없던 주한미군이 국내 해운대로 집결했던 것이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주한미군 수 천명(경찰추산 8천명)이 해운대에 있었고, 상당 수의 주한미군이 마스크를 끼지 않은 채 거리를 활보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그들은 지나가는 시민들을 향해 폭죽을 쏘는 일도 서슴지 않았다. 마스크 나눠주면서까지 마스크 착용을 안내했지만 무시하고, 제지하는 경찰들을 향해 조롱했다.
 
 
 지난 4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인근 구남로 광장에서 미군 등 외국인들이 미국의 독립기념일을 맞아 폭죽을 쏘고 있다. 한 미군이 경찰의 제지에도 바닥에 폭죽을 난사하고 있는 장면.
 지난 4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인근 구남로 광장에서 미군 등 외국인들이 미국의 독립기념일을 맞아 폭죽을 쏘고 있다. 한 미군이 경찰의 제지에도 바닥에 폭죽을 난사하고 있는 장면.
ⓒ SNS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화가 났다. K-방역이라는 타이틀이 괜히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 우리 국민들의 준법정신과 타인에 대한 배려를 통해 만들어진 것이다. 기본적인 지침을 지키면서 불편해도 타인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서로를 배려하는 정신에서 비롯된 K-방역이다.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대다수의 사람들은 공항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를 들어가게 된다. 하지만 주한미군은 인천공항을 통해 들어와도, 전세기를 타고 오는 미군들도 오산 미 공군기지에서 자체 코로나19 검사를 받는다고 한다.

우리나라는 주한미군 기지 내에서 무슨 일이 벌어져도 알 수가 없고, 알 길이 없다. 코로나19 관련된 사항들도 주한미군 측에서 통보하는 것만으로 알 수 있다. 지금 미국 내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데도 왜 우리나라는 미국 앞에만 서면 작아지는지 모르겠다.

K-방역이 미치지 못할 곳은 없다. 성역이 있을 수 없다. 우리나라에 주둔하고 있는 모든 주한미군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조사를 실시해야 할 것이다. 또한 우리나라 방역에 해가 되는 행위를 한 주한미군들 역시 그에 상응하는 대가를 치러야 한다.
  
'코로나 무서운 줄 모르는 주한미군들 미국으로 돌려보내주세요' 청와대 국민청원  해운대 폭죽난동 사건을 계기로 드러난 주한미군의 행태를 지적하고자 시작한 국민청원.
▲ "코로나 무서운 줄 모르는 주한미군들 미국으로 돌려보내주세요" 청와대 국민청원  해운대 폭죽난동 사건을 계기로 드러난 주한미군의 행태를 지적하고자 시작한 국민청원.
ⓒ 청와대

관련사진보기

 
답답한 마음에 10일, 청와대 국민청원을 올렸다. 사고 치는 주한미군을 우리나라에 계속 주둔시켜야 하는지 내보내야 하는지 국민투표로 결정하자는 것이다. 우리 국민들의 힘으로 주한미군을 미국으로 돌려보내는 그런 발칙한 상상을 해본다. 한번 해 볼 수 있지 않을까?

※ 청와대 국민청원. 코로나 무서운줄 모르는 주한미군들 미국으로 돌려보내주세요.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90568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회 이곳저곳 돌아다니며 기웃거리기 좋아하는 .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