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新신왕실도자,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 특별전  7월 29일부터 10월 4일까지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개최된다.
▲ ‘新신왕실도자,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 특별전  7월 29일부터 10월 4일까지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개최된다.
ⓒ ACN아시아컨텐츠뉴스

관련사진보기

 
한번도 공개된 적 없는 근대 서양식 도자기를 볼 수 있는 '新(신)왕실도자,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 특별전이 7월 29일부터 10월 4일까지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다.

이번 특별전에는 1886년 한·프수교를 기념해 프랑스 사디 카르노 대통령이 고종에게 보낸 '살라미나 병'과 필리뷔트 양식기 한 벌, '백자 색회 고사인물무늬 화병' 등 비공개 도자기 40여 점을 포함해 평소 보기 힘든 근대 서양식 도자기 등 400여 점이 선보인다.

신왕실도자전은 조선 후기 도자, 서양 도자 수용, 프랑스 도자기 예물, 서양식 연회, 수입화병의 5개 테마로 개항 이후 근대국가로 나가려는 조선의 노력을 도자기롤 통해 설명하고 있다.

특별전에서 가장 주목받는 전시품은 '살라미나 병'이다. 개항 이후 조선은 수교를 맺은 서양 국가로부터 기념 선물을 받은 전례가 거의 없다. '살라미나 병'은 예술적 자부심이 높은 프랑스가 조선과 수교를 기념해 준 것이다. 당시로서는 이례적인 것이었다.
  
화병 '백자 채색 살라미나 병 정재숙 문화재청장이 프랑스 국립세브르도자제작소에서 제작해 사디 카르노 프랑스 대통령이 고종에게 선물한  화병 '백자 채색 살라미나 병'를 바라보고 있다.
▲ 화병 "백자 채색 살라미나 병 정재숙 문화재청장이 프랑스 국립세브르도자제작소에서 제작해 사디 카르노 프랑스 대통령이 고종에게 선물한 화병 "백자 채색 살라미나 병"를 바라보고 있다.
ⓒ ACN아시아컨텐츠뉴스

관련사진보기

 
이번 특별전에서는 개화 당시 각국 외교관들과 교류하면서 국제정보를 입수하기 위해 열었던 서양식 연회와 서양식 주방, 조리용 유물도 만나 볼 수 있다.

국립고궁박물관은 코로나19로 인해 전시회를 찾지 못하는 사람을 위해 누리집, 인스타그램, 다음갤러리, 유튜브 등을 통해 주요 전시 내용과 유물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담은 온라인 콘텐츠를 제작해 배포할 계획이다. 또 9월 1일부터, 프랑스·중국·일본산 대형 화병을 가상현실(VR) 콘텐츠로 제작해 누리집에 공개하기로 했다.

곽희원 국립고궁박물관 학예연구사는 "조선은 500년간 전통 청화백자를 사용할 만큼 왕실 기물을 바꾸는데 굉장히 보수적이었다"며 "그랬던 조선왕실이 1876년 개항 이후 서양식 기물들을 받아들인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판단했고 이러한 변화를 가장 효과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도자기라고 생각해 이번 특별전을 기획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ACN아시아콘텐츠뉴스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케이블 방송국 기자, 프리미어프로 저자(교학사), 프로덕션 pd를 거쳐 현재는 영상 제작을하며 글도 쓰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