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지방경찰청 전경.
 경남지방경찰청 전경.
ⓒ 바른지역언론연대

관련사진보기


집도의ㆍ주치의 등 의료 위반 여부 수사

편도 제거 수술 후 6살 남자아이가 숨진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경남 양산시 양산부산대병원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경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3일 숨진 김군을 수술한 양산부산대병원과 수술 뒤 입원한 종합병원 등 2곳을 압수수색해 응급실 기록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경찰은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수술을 집도한 의사 A 씨와 담당 주치의 B 씨 등에 대해 의료법 위반 여부 등을 수사할 방침이다.

이 사건은 김 군 아버지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편도 수술 의료사고로 6살 아들을 보낸 아빠의 마지막 바람입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을 올리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청원에 따르면 김군은 양산부산대병원에서 지난해 10월 편도 제거 수술을 받았고, 이틀 만에 퇴원했다. 하지만 퇴원 후 음식은 물론 약도 제대로 먹지 못하는 상황이 이어지자 인근 병원에 다시 입원했다.

입원 이틀째 피를 토한 후 심정지가 발생해 119응급차를 타고 양산부산대병원으로 향했지만, 양산부산대병원이 수용을 거부하면서 하는 수 없이 부산에 있는 다른 대학병원으로 옮겼고, 결국 뇌사 판정을 받고 지난 3월 숨을 거뒀다.

김군 아버지는 "어려운 수술도 아니고, 이비인후과에서 가장 간단하다는 편도 제거 수술을 하고 어떻게 아이가 사망에 이르게 됐는지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김군 아버지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수술실 CCTV 설치 의무화 ▶의료사고 소송 중인 의료인의 의료업 종사 금지 등을 담은 의료법 개정 ▶24시간 내 의무기록지 작성 법제화 ▶의료사고 수사 전담부서 설치 등을 요구하고 있다.

청원글은 5일 오전 11시 기준 7만6천여명이 동의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양산시민신문 (엄아현)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지역언론연대는 전국 34개 시군구 지역에서 발행되는 풀뿌리 언론 연대모임입니다. 바른 언론을 통한 지방자치, 분권 강화, 지역문화 창달을 목적으로 활동합니다. 소속사 보기 http://www.bj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