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금산=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용담댐 방류로 금강물이 범람한 충남 금산군 부리면 평촌리에서 농민들이 9일 오후 물에 휩쓸린 인삼밭에서 쓸만한 인삼을 골라내고 있다. 2020.8.9
  (금산=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용담댐 방류로 금강물이 범람한 충남 금산군 부리면 평촌리에서 농민들이 9일 오후 물에 휩쓸린 인삼밭에서 쓸만한 인삼을 골라내고 있다. 2020.8.9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금산=연합뉴스) 조성민 정윤덕 기자 = "6년 동안 어떻게 키운 인삼인데"

9일 오후 물이 빠진 인삼밭을 둘러보던 충남 금산군 부리면 평촌리 인삼농민은 땅이 꺼져라 한숨을 내쉬었다.

부리면과 제원면 10개 마을은 전날 전북 용담댐에서 초당 3천200t을 방류하면서 불어난 하천물에 잠겼다.

90여가구 219명이 부랴부랴 몸만 빠져나와 마을회관과 초등학교 등으로 대피했고 농경지 471㏊가 침수됐다.

물이 빠지자 한걸음에 달려온 주민들의 눈에 들어온 마을 모습은 처참했다.

집 안에서는 가재도구가 진흙탕에 나뒹굴고, 가구 등은 물에 흠뻑 젖었으며, 농작물은 쓰러져버렸다.

특히 그늘막이 무너져 내린 인삼밭은 어디부터 손을 대야 할지조차 막막한 실정이다.

농민들은 팔을 걷어붙인 채 흙 속에서 그나마 쓸만한 인삼을 골라내느라 안간힘을 썼다.

한 농민은 "수확 직전의 인삼이 이 모양이 됐으니 어쩌면 좋으냐"며 "골라내고는 있지만, 물 먹은 인삼을 어떻게 처분할지 막막하다"고 말했다.

다른 주민은 "비가 많이 올 것 같으면 미리미리 댐 물을 뺐어야지 갑자기 쏟아내면 하류 주민들은 죽으라는 말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가재도구의 진흙을 씻어내는 주민들은 날이 저물면 다시 대피소에서 밤을 보낼 예정이다.

금산군은 공무원 500여명을 투입해 응급복구를 돕고 있다.

군에 병력 지원도 요청했다.

용담댐 방류로 가압장이 침수되면서 끊겼던 6개 읍·면 수돗물 공급도 점차 재개되고 있다.

금산에 내려졌던 호우경보는 이날 오후 3시를 기해 해제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