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에 입원한 유튜브 채널 신의한수 신혜식 대표가 18일 생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에 입원한 유튜브 채널 신의한수 신혜식 대표가 18일 생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 유튜브

관련사진보기

 
지난 15일 광화문광장 일대 집회에서 생중계를 진행한 유튜브 채널의 대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에 입원했다. 그는 입원한 와중에도 생방송을 열어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를 지켜야 한다"라고 말했다.

유튜브 채널 '신의한수'의 신혜식 대표는 18일 '긴급방송 문재인 정권의 코로나 테러다', '긴급방송 전광훈을 잡아라 정치방역 특명' 생방송을 통해 "오늘 확진 판정을 받아 보라매병원에 와 있다"라며 "이럴 일이 있을 거 같다고 생각해 간이 장비를 챙겨 어제부터 준비했다. 닥칠 게 닥쳤구나 생각했고 이렇게 간이로라도 방송을 할 수 있게 돼 너무나 다행스럽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 아픈 데는 없다. 멀쩡하다"라며 "(신의한수) 나머지 10명 직원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저와 가까이 있었던 이유로 (직원들은) 2주간 격리될 예정이고 앞으로 신의한수는 2주간 사무실에 사람이 없는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신의한수는 지난 15일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열린 집회에서 생중계를 진행했다. 해당 집회와 이 집회를 주도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는 코로나19 재확산 문제의 중심에 있다. 생중계엔 신 대표가 집회 참석자와 악수를 나누거나 손뼉을 치는 장면이 담겨 있다. 또 마이크 하나를 여러 중계진이 번갈아가며 사용하는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전광훈 목사 지켜야"
 
 지난 15일(광복절) 광화문 집회를 생중계한 한 유튜브 채널이 중계 도중 집회 참석자와 손바닥을 부딪히며 인사하고 있다.
 지난 15일(광복절) 광화문 집회를 생중계한 유튜브 채널 신의한수의 신혜식 대표가 중계 도중 집회 참석자와 손바닥을 부딪히며 인사하고 있다.
ⓒ 유튜브

관련사진보기

 
신 대표는 생중계를 통해 "(팔찌) 하나 채워줬다. 범죄자 팔찌도 아니고 이런 걸 채워놓고"라며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취해지는 병원 측 조치에 불만을 표했다.

그는 "간호사가 방송을 하지 말라는 식으로 이야기하는데 제가 죄를 지어서 들어왔으면 아무 것도 못하는 게 맞지만 저는 죄를 진 게 없다. 전화도 하고, 정보도 보고, 여러분과 소통도 하고, 밥도 먹고, 화장실도 가야 하는데 저를 가두나"라며 "우한코로나 걸린 게 죄인가. 정부 때문에 걸린 거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이어 "(방송을 하지 말라는) 간호사와 대판 싸웠으니 제가 해달란 건 안 해줄 것"이라며 "밥도 안 줘도 되고 치료도 안 해줘도 된다. 여러분과 소통만 하면 된다. (방송을 못하게 하면) 자해행위라도 할 거다"라고 말했다.

또 "문재인 때문에 여기 와 있는데 얻다 대고 모든 걸 따르라고 하나. 치료만 잘 해라"라며 "전국 의사들 똑바로 이야기하라. (시청자 여러분은 의사들에게) 전화해 나 건드리지 말라고 해라. 내가 다 깽판치고 가만히 안 있을 거다"라고 말했다.

더해 "외부음식 반입이 안 된다고 하지만 검역 받아서 들어올 수 있는 과일 같은 건 넣어주면 안 되나. 여기서 주는 싱겁고 밍밍한 음식들 그거만 먹으라는 건가"라며 "택배는 안 된다, 뭐는 안 된다 이러는데 과일을 먹고 싶으면 내 돈이라도 내서 과일을 먹어야 하는 거 아닌가. 여기 식단 보셨나. 이걸 먹으라고 주는 건가"라고 덧붙였다.

신 대표는 정부가 특정집단을 겨냥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는 음모론을 퍼뜨리기도 했다. 그는 "왜 특정집단만 조사하나. 청와대 조사해보라. 서울시 조사해봐라"라며 "전광훈 목사에 대해 아주 전방위적인 공격이 오고 있다. 이런 사실을 인지해 지켜드릴 건 지켜드려야 한다"라고 말했다.

방송 말미엔 "슈퍼챗을 많이 보내주셨는데 여기서 (슈퍼챗 보내주면서 남긴 메시지를) 다 읽을 수가 없다"라며 "○○님, △△님, □□님 굉장히 많아요. 감사합니다. 오늘부터 긴급방송 1, 2, 3호 이런 식으로 (방송을 이어)나가야 할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의료진 "병원은 고위험 확진자가 입원하는 곳... 입원시 사인한 수칙 지켜야"

한 책임자급 의료진은 <오마이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생활치료센터가 아닌 (신 대표가 입원한 보라매병원과 같은) 병원은 대개 고위험 요인이 있는 확진자가 입원하는 곳"이라며 "코로나19가 아닌 일반 환자도 병원에 입원할 때 (수칙과 관련된) 설명을 듣고 사인도 하잖나. 더구나 코로나19는 감염병이기 때문에 그에 준하는 수칙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감염병이 도는 상황에선)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올바른 정보를 전달하는 게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댓글18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