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쿄 교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2일 오후 일본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 신조 총리의 후임을 뽑는 자민당 총재 선거에 입후보하겠다고 발표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2일 오후 일본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 신조 총리의 후임을 뽑는 자민당 총재 선거에 입후보하겠다고 발표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당내 주요 파벌의 잇단 지지선언으로 자민당 총재선거에서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여론조사에서도 1위로 등극했다.

당내 세력관계의 변화에 여론도 따라가는 쏠림현상이 뚜렷하다.

<아사히신문>은 지난 2일과 3일에 걸쳐 '누가 아베 수상의 후임으로 적절하냐'고 묻는 대국민 전화여론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스가 장관은 38%로 1위를 차지했다. 이시바 자민당 전 간사장은 25%를 얻어 2위를,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정조회장은 5%에 그쳤다. '없다'는 답변도 28%나 나왔다.

지난 6월 조사에서는 이시바 전 간사장이 31%로 단연 선두를 달렸고, 스가 장관은 겨우 3%에 불과했었다.

조사 결과를 지지정당별로 보면, 자민당 지지층에서는 스가 장관이 49%로 이시바 전 간사장의 23%를 훨씬 웃돌았다. 무당파층에서도 31% 대 22%로 스가 장관이 우세했다.

다음 총리의 가장 필요한 자질에 대해서는 '리더십' 37%, '공정함과 성실함' 32%, '정책과 이념' 15%, '조정능력' 11% 순이었다.
 
 아베 총리에 이어 차기 총리 후보군으로 꼽히는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왼쪽부터),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정조회장,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
 아베 총리에 이어 차기 총리 후보군으로 꼽히는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왼쪽부터),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정조회장,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 신문은 요구되는 자질에 따라 적절하다고 생각하는 총리도 달라졌다며 리더십을 선택한 사람은 43%가 스가 장관을, 공정함과 성실함을 선택한 사람은 34%가 이시바 전 간사장을 적절한 후보로 꼽았다고 보도했다.

다음 총리가 아베 정권의 노선을 계승해야 한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계승하는 게 좋다'가 45%, '계승하지 않는 게 좋다'가 42%로 답변이 양분됐다. 계승하는게 좋다고 답한 사람의 59%는 스가 장관, 계승하지 않는게 좋다고 답한 사람의 37%는 이시바 전 간사장을 지지후보로 가장 많이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자민당 총재선거가 당원투표를 생략한 채 치러지는 것에 대해서는 '좋지 않다'가 60%로 '좋다'의 30%보다 훨씬 많이 나왔다. 자민당 지지층에게만 물어봤을 땐 49%와 44%로 팽팽했다.

일본의 차기 총리를 결정짓는 자민당 총재 선거는 오는 14일 임시국회에서 치러진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