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KBS저녁9시뉴스 클로징에서 연출된 손 모양 '전화 통화'
 KBS저녁9시뉴스 클로징에서 연출된 손 모양 "전화 통화"
ⓒ KBS뉴스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브리핑에 매일같이 등장하는 수어 통역사 덕분에 모두의 관심사가 수어에 쏠린 지금의 분위기는 환영할 일이다.

필자도 이러한 분위기를 긍정적인 변화로 보고 있다. 그러나 이마저 잘못된 방향성을 띤 채 흘러가고 있다는 것을 종종 보게 된다.

'수어'에 대한 관심도가 증가하면서 일부 단체에서 만든 캠페인이 수어 사용자들의 의견을 구하지 않은 채 수어와 무관한 손 모양을 만들어내 홍보한 것이 문제가 되었던 적이 있다. 물론 단체 측의 사과도 받았지만 아쉬운 건 여전했다.

지난 9월 14일 KBS 9시 저녁 뉴스에서 아나운서의 클로징 단계에서 '수어 릴레이'라는 목적으로 손 모양이 노출되었다. 양쪽 손의 엄지와 약지를 펴고 약지를 서로 맞댄 손 모양이다. 이는 이번 추석에 고향에 내려가는 대신 전화로 마음을 전하자는 의미인 '전화통화'를 표현한 것이다. 의미를 유추할 수 있었으나 농인이 사용하는 수어는 아니었다.   수어 사용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구한 후에 알렸다면 더욱더 좋았을 일이다. 그런데도 전혀 다른 의미로 왜곡해 전달되는 일이 공영방송에서 발생하고 말았다.

9월부터 KBS, SBS, MBC와 같은 지상파 저녁 뉴스에서 수어통역 송출 실시한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이처럼 방송사에서 수어 통역을 하고, 수어 언어의 홍보에 애써 주고 있다는 일이 기쁘지만, 이와 같이 잘못된 손 모양으로 인해 수어의 위치가 아직도 동등하지 못한다는 느낌을 받았다.

지난 2016년에 시행된 한국수화언어법에 따라 한국어와 동등한 대우를 받아야 할 '한국수어'의 현주소가 재조명되었다. 언어적 요소가 내포된 한국수어의 본질을 흐리고 일부 비장애인들이 만들어낸 잘못된 손 모양이 더 이상 알려지지 않기를 소망한다.

이런 계기로 우리 국민들은 '수어'에 대한 올바른 관심과 인식을 가질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서로 다른 언어를 가진 가족 사이에서 외로울 농인들을 위해 이번 추석 연휴 내내 '수어'로 영상통화를 하며 서로의 안부를 묻는 훈훈한 모습이 연출되었으면 한다.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경기도농아인협회 미디어접근지원센터에서 농인(=청각장애인)을 위한 보이는 뉴스를 제작하며, 틈날 때마다 글을 쓴다. 유튜브 ‘달콤살벌 농인부부’ 채널 운영, 다수 매체 인터뷰 출연 등 농인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눈 맞춤'으로도 충분한 하루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