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야스쿠니신가 참배를 올린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트위터 갈무리.
 야스쿠니신가 참배를 올린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트위터 갈무리.
ⓒ 아베 신조 트위터

관련사진보기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퇴임하자 야스쿠니신사 전격 참배했다.

아베 전 총리는 19일 오전 트위터에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이달 16일 내각 총리 대신을 퇴임한 일을 영령에게 보고했다"라며 야스쿠니신사에 방문한 사진을 올렸다.

야스쿠니신사는 도조 히데키를 비롯해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일본이 일으킨 전쟁에서 숨진 246만 6천여 명의 위패가 안치된 곳으로, 일본의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곳이다. 

아베 전 총리는 2차 내각 출범 후 2013년 12월 26일 한 차례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한 바 있으나, 당시 한국과 중국 등 주변 나라들의 강력한 비판을 받았다. 

그 이후 야스쿠니신사 참배를 자제하고 사비로 공물을 봉납해왔으나, 최근 건강상의 이유로 총리직에서 물러났다. 

일본은 태평양전쟁 패전 75주년이었던 지난 8월 15일 고이즈미 신지로 환경상, 하기우다 고이치 문부과학상, 에토 세이이치 영토담당상, 다카이치 사나에 총무상 등 2차 아베 내각 출범 후 가장 많은 4명의 각료가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기도 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