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선정한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 갈무리.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선정한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 갈무리.
ⓒ 타임

관련사진보기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선정하는 2020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이름을 올렸다.

<타임>은 한국시각으로 23일 발표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서 정은경 청장을 '리더스' 부문에 한국인으로는 유일하게 선정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소개글을 함께 실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팬데믹에서 한국의 방역은 세계의 모범이 됐다"라며 "그 가운데 정 청장은 개방성과 투명성, 민주적 원칙을 바탕으로 국민과 솔직하게 소통하며 한국의 코로나19 방역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에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정 청장은 직접 국민들 앞에 나섰고, 확진자 현황과 감염 경로 등을 투명하게 알리기 위해 매일 빠짐없이 브리핑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 국민들도 스스로 방역의 주체가 돼 자발적인 마스크 착용과 손 자주 씻기, 사회적 거리 두기 등 개인 위생 지침을 잘 따르면서 연대와 협력의 힘을 발휘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예방의학박사인 정 청장은 한국 질병관리청의 첫 여성 수장으로서 준비된 조직으로 이끌었다"라며 "코로나19 발병 6개월 전부터 '원인 불명의 집단 감염 대응 절차에 관한 매뉴얼을 만들었고, 정교한 '재난 대응 알고리즘' 훈련을 이끌었다"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 "정 청장, 전 세계 수많은 '정은경'에게 영감 줄 것"

문재인 대통령은 알베르 카뮈의 소설 <페스트>에서 나온 '페스트와 싸우는 유일한 방법은 성실성'이라는 문구를 인용하며 "정은경 청장의 성실과 헌신이야말로 우리가 전할 가치 있는 이야기라고 믿는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도 세계 곳곳에서 코로나19와 필사적으로 싸우고 있는 수많은 '정은경'과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로 나아가는 인류에게 영감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리더스' 부문에는 정 청장을 비롯해 미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주도하는 앤서니 파우치 미국 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오는 11월 미국 대선에서 맞붙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등이 선정됐다. 

특히 올해는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염기 서열을 공개한 장용젠 중국 푸단대 교수, 코로나19와 싸우는 미국 간호사들의 권익 보호에 앞장선 보니 카스티요, 격무를 견디며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한 미국 응급 간호사 에이미 오설리반 등 코로나19와 관련한 인물이 대거 선정됐다.

또한 영화 <기생충>으로 미국 아카데미를 비롯해 세계 주요 영화상을 휩쓴 영화감독 봉준호도 '아티스트' 부문에 선정됐다.

<타임>은 매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을 선정하고 있으며, 문 대통령은 2018년에, 방탄소년단(BTS)과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이회성 의장이 이름을 올린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 선정 당시엔 마크 리퍼트 전 주한 미국대사가 '위대한 협상가'(The Great Negotiator)라는 제목의 문 대통령 소개글을 올리기도 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