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회 교육위 정찬민 의원실이 최근 17개 시도교육청에 요구한 혁신학교 관련 자료 요구 목록.
 국회 교육위 정찬민 의원실이 5개 시도교육청에 요구한 혁신학교 관련 자료 요구 목록.
ⓒ 윤근혁

관련사진보기

 
[기사 수정 : 23일 오후 4시 54분]

국민의힘 소속 한 의원실이 5개 시도교육청에 혁신학교를 찍어 '교직원, 학생 성 비위 발생 현황' 등 7개 자료를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시도교육청 담당자들은 "혁신학교를 흠집 내기 위한 표적 자료 요구"라고 비판하면서도 자료 준비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회 교육위 정찬민 의원(국민의힘)실이 최근 시도교육청에 보낸 국정감사 자료제출 요구 문서를 살펴봤다.

오는 25일까지 자료 요구시한을 잡은 이 문서에서 정 의원실은 '최근 3년간 및 '19년 8월(20년 8월의 오기) 현재까지 연도별, 혁신학교별 자료' 7가지를 요구했다. 혁신학교에 국한해 해당 내용에 대한 자료를 따로 요구한 것이다.

정 의원실이 요구한 자료는 '교직원 비리 발생 증감 현황 및 그 사유, 교직원과 학생 성 비위 발생 증감현황 및 그 사유와 사후 처리내역, 기초학력 미달자 증감현황 및 그 사유, 혁신교육지구 사업에 대한 예산 및 재원' 등이었다.

이 요구 자료에 대한 답변 준비에 나선 시도교육청 담당자들은 '혁신학교 표적 자료 요구'라면서 반발하고 나섰다.

한 시도교육청 담당자는 "혁신학교만을 대상으로 교직원 비리 현황과 교원, 학생의 성 비위 사항을 조사하는 것은 혁신학교 교원들을 잠재적 범죄자로 취급하는 것"이라면서 "만약 정 의원실이 혁신학교만의 표적 요구자료 내용에 대해 혁신교육을 위해 묵묵히 학교에서 애쓰고 있는 교사들이 알게 된다면 상심이 클 것 같아 해당 자료를 국회에 보내야 하는 담당자로서 심한 자괴감이 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 의원실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해 국감자료로 보냈던 기본 자료 요구항목 32가지를 거의 그대로 교육청에 보낸 것일 뿐 '성 비위' 등으로 혁신학교를 흠집 내려는 의도가 없었다"면서 "일반학교 대상 요구 자료에도 해당 질문 내용이 들어있기 때문에 혁신학교별 자료 요구 내용 7가지를 빼도록 시도교육청에 수정공문을 보낼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혁신학교는 진보 성향 교육감들이 2006년부터 기존의 암기 위주 교육에서 벗어나 전인교육을 내세우며 지정한 자율학교다. 올해 현재 전국 초중고의 16.3%인 1928개교가 혁신학교로 지정되어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