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 가덕도.
 부산 가덕도.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가덕신공항이 문재인 대통령 공약이 아니다"고 한 발언과 관련해 부산 등 지역 내 반발이 거세다. 국민의힘은 문 대통령의 직접 해명을 요구했고, 가덕도신공항유치국민행동본부는 청와대 앞에서 삭발식을 열기로 했다.

앞서 지난 16일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국민의힘 안병길 의원(부산 서동구)이 "가덕신공항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항이다"라고 하자, 정 총리는 "공약은 아니고 유사한 말씀은 하셨다고 들었다. 공약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동남권신공항은 노무현 정부 때 추진돼 부산 가덕도와 경남 밀양을 두고 논란을 빚다가 박근혜정부 때 현재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김해신공항'으로 결정이 났다.

그런데 김해신공항을 두고 안전성과 24시간 운영, 소음 등의 문제가 불거졌다. 현재 국무총리실은 '김해신공항'에 대해 재검토를 하고 있으며, 아직 결론이 나오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정 총리의 발언이 나오면서 지역에서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가덕도신공항유치국민운동본부는 오는 24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정부는 더는 동남권신공항으로 부산울산경남을 농락하지 말라"는 제목으로 삭발식을 연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삭발식에는 강진수, 김순영, 정금석, 김명언, 정영주씨가 참여한다.

국민운동본부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총리 시절, 안전에 중대한 하자가 있다는 조사 결과가 명백하게 드러났음에도 김해공항 확장안에 대해 어떠한 수정 자세도 취하지 않은 채 시간 끌기에만 매달렸다"며 "총리 사퇴 이후 당대표에 출마했을 땐 '적극적으로 가덕 신공항 건설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그러나 당 대표에 뽑히자 지금까지 일언반구가 없다. 이낙연 대표는 부울경 시민들을 상대로 대권을 논하지 마라"고 말했다.

국민운동본부는 "동남권신공항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는 2002년 129명이 사망한 중국 민항기 사고 이후 노무현 대통령의 검토 지시로 출발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 문 대통령은 노무현 대통령의 유업을 이어 완성하라"고 했다.

이들은 "부울경 시민들은 동남권 신공항과 관련해 더는 농락당하지 않을 것이다. 추석 이전 정부의 입장을 명확하게 밝히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부산시당·조경태 의원 "문 대통령이 입장 밝혀야"

한편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지난 18일 성명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은 동남권 신공항이 대통령 공약이 아니라는 정세균 총리 발언에 대한 입장을 밝혀라"고 했다.

국민의힘 조경태 의원(부산 사하구을)도 21일 성명을 통해 "가덕도 신공항이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 아니라는 정세균 총리의 답변에 경악을 금치 못할 지경이다"며 "이 문제와 관련해 대통령이 나서서 직접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동남권관문공항추진 부울경범시민운동본부 등 시민단체는 지난 21일 성명을 통해 "정 총리의 답변은 총리로서 해서는 안 될 참으로 부적절한 언사였다"며 "25년간 제대로 된 국제 관문 공항을 염원해온 800만 부울경 시‧도민을 무시하고 우롱하는 발언으로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동남권 신공항은 낙후되어가는 부울경의 유일한 희망이요, 국가 균형 발전과도 직결되는 중차대한 대통령 공약 사업"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전면에 나서서 혼란에 빠진 동남권 신공항 문제를 해결해 줄 것"을 촉구했다.

태그:#가덕도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