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4일 부산 영도구에서 열린 중·영도구 당원 간담회에서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4일 부산 영도구에서 열린 중·영도구 당원 간담회에서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울산 남구을)이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순방 중 비속어 발언 논란에 대해 "MBC의 진정성 있는 정정보도와 사과"를 촉구했다.

자신의 SNS를 통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공세를 펴고 있는 김기현 의원은 26일 SNS에 글을 올려 "MBC가 반정부적인 발음을 창조했다"고 주장하며 이처럼 요구했다.

김 의원은 "방송이 정치권력화되어 일으킨 가짜 광우병 파동이 얼마나 추악한 것이었는지 우리는 똑똑히 기억하고 있고, 세월호 침몰을 둘러싼 '아니면 말고' 식의 막가파 '카더라 뉴스'가 얼마나 악의적이고 정파적인 것이었는지도 또렷이 기억하고 있다"며 "그런데 또다시 MBC가 앞장서 그 데자뷔를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문가가 들어도 명확하지 않다는 발언을 어떻게 MBC는 그렇게도 정확하게 반정부적인 발음으로 창조해 내었는지 모르겠지만, 이쯤 되면 신내림을 받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는 주장도 내놨다.

특히 김 의원은 "사장이 언노련 산하 MBC노조위원장 출신이고 그 부인이 문재인 청와대 비서관 출신인 MBC 경영진이 얼마나 편파적이고 친 민주당인지는 지난 대선 과정에서도 잘 드러난 바 있다"며 문재인 정부를 끌어들였다.

또한 "김건희 여사에 대한 작위적 전화통화는 대대적으로 보도하면서, 이재명 당시 후보의 형수에 대한 생생하고 추악한 욕설 통화는 끝내 제대로 보도하지 않았다"며 "방송의 생명인 형평성과 정치적 중립성은 아예 안중에도 없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만약 MBC가 조작된 제2의 광우병 사태를 만들어 민주당 정권을 다시 세우려 기도하는 것이라면 엄청난 파국을 겪게 될 것임을 각오해야 할 것"이라며 정정보도와 사과를 요구했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