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욱 "부산국제영화제 다이빙벨 상영방해, 싹쓸이 예매 의혹 밝혀야"

문체부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위원회 조사 촉구

등록 2017.10.19 21:02수정 2017.10.19 21:02
0
원고료주기
a

김병욱 더불어 민주당 의원 ⓒ 박정훈


19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병욱 의원(더불어민주당)은 문체부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위원회에서 다이빙벨 상영방해 의혹에 대해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블랙리스트 관련 재판에서 전 청와대 관계자들이 일관되게 박근혜 정부의 다이빙벨 상영방해 활동을 증언하고 있다"며 "다이빙벨 예매정보를 확인해 보면 예매시간, 예매수단, 예매 좌석배치에 있어서 비정상적인 흐름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병욱 의원이 영화진흥위원회를 통해 부산국제영화제 다이빙벨 469석의 영화관 좌석 중 386석의 예매정보를 제공받아 분석한 결과 14년 9월 25일 오전 9시 06초부터 9시32분56초까지 33분 동안 부산은행 창구와 ATM기로 제출받은 예매정보의 29.8%에 해당하는 115장이 현금으로 예매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온라인 예매는 대부분 좌석이 2장씩 시간별 다양한 위치에 카드와 휴대폰결제가 혼용되면서 결제된 반면 부산은행에서 예매된 115장은 4장, 10장, 20장씩 좌석 한열을 통째로 예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카드(휴대폰), 1~2장씩, 시간별 다양한 위치로 예매되는데 일반적인 영화예매와 비교해 매우 비정상적이 모습을 보였다.

이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공판에서 관련자들의 증언으로도 확인되고 있는 상황이다. 올해 5월 24일 오모 전 청와대 비서관은 "다이빙벨 상영 방해를 위해 입장권 매입이나 논평 등은 정무비서관실에서 주도했던 것으로 안다"며 "당시 부산 지역 국회의원을 통해 매입했던 것 같다"고 증언한 상태다. 

또한 5월 26일 강 전 청와대 행정관은 "14년 부산국제영화제 다이빙벨 상영관 455석 전 좌석을 예매하고 영화를 깎아내리는 내용을 언론에 내보낸 뒤 김기춘 전 실장에게 보고해야 한다는 선임 비서관의 지시를 업무 수첩에 기록했으며 이런 지시는 실제 이행됐다"고 추가 증언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함께 지난 6월 14일에는 송 전 교문수석이 김기춘 전 실장이 2014년 다이빙벨 상영을 막기 위해 서 시장에 직접 전화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박근혜 정권 전 청와대 관계자들이 법원에서 2014년 부산국제영화제 다이빙벨 상영방해에 개입했다고 일관되게 증언하고 있는 상황이다.

부산국제영화제, 다시는 외압으로 상처 받지 않게 철저히 밝혀내야
a

부산국제영화제 다이빙벨 부산은행 예매현황 ⓒ 김병욱 의원실 제공


이에 김병욱 의원은 17일 국정감사장에서 "우리 모두가 자랑스러워하는 부산국제영화제가 다시는 외압으로 상처 받지 않게 하기 위해 다이빙벨 상영 방해 활동을 누가 실행했는지 밝혀야 한다"며 영진위 측에 "다이빙벨 실제좌석 469개중 기 제출한 386석의 예매정보이외에 83개 좌석 예매정보와 부산은행 판매 115석의 판매 지점과 ATM기 목록을 제출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문화체육관광부 블랙리스트 조사위에서 부산국제영화제 다이빙벨 상영 방해 의혹을 조사해야 한다"고 문체부 관계자에게 요구했다.

한편, 영화 '다이빙벨'은 2014년 10월 개봉해 이상호 기자와 안해룡 감독이 연출해 세월호 침몰사고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다. 이 영화는 제 19회 부산영화제에서 상영하기로 결정하자 '차세대 문화인연대'라는 단체로부터 상영취소를 요구하는 성명서 발표를 시작으로 일반인 유족을 중심으로 한 유족대취위도 상영 중단을 촉구하며 논란이 일었던 바 있다.

허나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회는 당시 이 상황에 난감해하면서도 '다이빙벨' 상영을 당초 계획되로 진행했다. 이미 공개적으로 발표한 상황에서 번복하는 것은 부산국제영화제의 전통을 깨는 것을 우려한 집행위의 결정이었다.

여러 논란을 낳았던 이 영화에 출연한 이종인씨는 자신의 기업 알파잠수기술공사 건물이 화재로 전소되어 약 27억 원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덧붙이는 글 경기미디어리포트에도 송고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국회의원도 말한 "조국 딸 포르쉐"가 '벤츠'로 바뀐 이유
  2. 2 오세훈, 황교안 정조준 "6개월 동안 침묵, 이제 입 열겠다"
  3. 3 예상 밖 초강수... '지소미아 절충' 시 역공 빌미 고려
  4. 4 박근혜 손에서 벗어나려고... 병원 옥상에 오른 간호사입니다
  5. 5 한국당 장외투쟁 재개, 국민 2명 중 1명 "전혀 공감 안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