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명이 만든 '2005년'

공군19전투비행단, 신년맞이 새해 다짐 행사..."영공방위 이상무"

등록 2004.12.31 20:00수정 2005.01.01 17:22
0
원고료로 응원
a

공군19전투비행단 장병 2005명이 새해를 상징하는 숫자 '2005' 대형을 이룬 가운데, 구호를 외치고 있다. ⓒ 19전투비행단

공군 19전투비행단(이하 19전비)의 장병들이 지난 31일 한 자리에 모인 가운데 2005명의 장병이 전투기와 조화를 이루며 '2005' 인간 글자 대형을 형성한 뒤 새해 각오를 다짐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공군 19전비 단장(준장 류홍규)은 "비행단 전 장병은 국가와 국민의 안위는 우리의 손에 달려 있다는 각오로 새해에도 영공 방위 임무 완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호텔 화장실 작은 수건, 원래 용도를 아십니까
  2. 2 비싸고 맛없는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 가격 해부 해보니
  3. 3 "천공 기록 마지막 저장 22년 4월 13일 오후2:29:57, 어떻게 조작하나"
  4. 4 50대에 재취업했는데요, 이건 좀 아닌 것 같습니다
  5. 5 2월이면 바빠지는 누드모델, 이런 요구는 사양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