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노동조합, 새해 투쟁의 선봉에 설 것"

[현장] 언론노조 총파업 3차 대회...KBS 노조 위원장 당선자 등 참석

등록 2008.12.31 18:08수정 2008.12.31 18:08
0
원고료로 응원
a

언론장악저지 민주주의 수호 언론노조 총파업 3차 대회에 참석한 언론 노동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오마이뉴스 전관석

언론장악저지 민주주의 수호 언론노조 총파업 3차 대회에 참석한 언론 노동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오마이뉴스 전관석

2008년 마지막날 오후 1시에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열린 '언론장악 저지 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언론노조 총파업 3차 대회'에서 가장 눈길을 끈 사람들은 강동구 KBS 노동조합 위원장 당선자와 최재훈 부위원장 당선자였다. 두 당선자는 30여 명의 KBS 사원들과 함께 집회 시작 10여분 전 현장에 도착했다.

 

KBS 노조는 언론노조 총파업에 참여하지 않고 있을 뿐만 아니라 얼마전 박승규 KBS 노조 위원장이 일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언론노조 파업을 폄하하는 듯한 발언을 하는 바람에 이미 집회 현장에서 수차례에 걸친 KBS 노조 '비토' 발언이 나온 터였다.

 

30일 열린 총파업 2차 대회에도 KBS PD협회를 중심으로 20여 명의 KBS 사원들이 나왔지만 두 당선자가 집회에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상재 언론노조 위원장도 "KBS 노조 당선자들께서 이 자리에 와 주셨다"면서 "언론장악 저지 투쟁에 결코 언론 노동자가 둘일수 없다"고 말했다. 그리고 외쳤다.

 

"언론 노동자 어깨 걸고 민주주의 지켜내자!"

 

강동구 KBS 노조 위원장 당선자도 큰 목소리와 팔뚝질로 함께 구호를 외쳤다.

 

KBS 노조위원장 "투쟁 선봉에 서겠다"

 

a

최재훈 KBS 노조 부위원장 당선자 ⓒ 오마이뉴스 전관석

최재훈 KBS 노조 부위원장 당선자 ⓒ 오마이뉴스 전관석

"늦었다. 죄송하다."

 

- 왜 늦었나?

"아직 임기가 시작되지 않았고, 집행부 구성 등으로 인해 나오기가 어려웠다. 개별적으로야 참여할 수는 있었겠지만 노조 중심으로 총파업 대열에 합류하기가 어려웠다."

 

- 이제 계속해서 KBS 노조 깃발을 볼 수 있는 것인가?

"당연하다. 외부에서 KBS 노조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는 것 알고 있다. 하지만 12대 노조는 다를 것이다. 억측을 걷어줬으면 좋겠다."

 

- 총파업에 합류할 수도 있나?

"현실상 총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임기가 시작되는 1월 2일 당장 비대위를 소집할 것이다. 특보를 통해 노조 입장도 발표할 것이다. 그동안 KBS 노조의 역사는 투쟁의 역사였다. 공영방송을 사수하는 것은 우리의 당연한 일이다. 이전 노조와 우리는 확실히 다를 것이다. 투쟁 전선 앞에 서겠다."

 

- 집행부 구성은 언제쯤 완료되는가? 약속했던 통합 집행부 가능할 것으로 보이나?

"막판 진통이 좀 있다. 집회가 끝난 뒤 회사로 돌아가면 다시 논의를 할 것이다. 무지개 노조, 통합 노조는 반드시 이뤄내야 하는 과제다."

 

- 한나라당의 미디어관련법을 어떻게 보고 있나?

"세상을 극우 파시즘으로 돌리려 하는 작업이라고 본다. 한나라당의 음모를 막아내야 한다. "

강 위원장 당선자는 최 당선자, 김덕재 KBS PD협회장, 민필규 KBS 기자협회장, 정조인 KBS 방송기술인협회장과 함께 무대에 올라 결의 발언을 했다.

 

"권력자들은 누구나 언론에 재갈을 물리고, 언론을 장악해서 장기 집권 음모를 꾸민다. 우리가 분쇄해야 한다. 한나라당의 7개 미디어 악법 저지 투쟁은 일부 방송사의 민영화를 막는 투쟁이 아니라 한나라당의 장기 집권을 막는 투쟁이다. 이 나라 민주주의를 지키는 것이다. KBS 노조는 1월 1일부터 임기를 시작한다. 2일 곧바로 비대위를 소집할 것이다. KBS 노조가 언론 노동자들과 함께 투쟁의 선봉에 서겠다."

 

참석자들의 박수가 쏟아졌다. 최 당선자 역시 "독재자 무솔리니가 '왼손에 펜을 잡고 오른손에 리볼버 권총만 있으면 무서울 게 없다'고 했다"면서 "KBS 노조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있지만 12대 노조 반드시 투쟁의 선봉에 서서 미디어악법 계략을 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a

강동구 KBS 노조위원장 당선자(오른쪽에서 두번째)가 무대에 올라 "KBS 노조가 투쟁의 선봉에 서겠다"는 결의발언을 하고 있다. ⓒ 오마이뉴스 전관석

강동구 KBS 노조위원장 당선자(오른쪽에서 두번째)가 무대에 올라 "KBS 노조가 투쟁의 선봉에 서겠다"는 결의발언을 하고 있다. ⓒ 오마이뉴스 전관석

김덕재 KBS PD협회장은 "부랴부랴 만드는 바람에 조악하고 키가 낮은 PD협회 깃발을 들고 나왔다"면서 "하지만 이젠 크고, 높은 KBS 노조 깃발이 최선두에서 나부낄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구, 최재훈 당선자는 집회 내내 맨 앞줄에서 피켓을 흔들고 구호를 외치며 자리를 지켰다. 이들은 현재 KBS 새 노조의 '통합 집행부' 구성을 위해 '공영방송 사수를 위한 KBS 사원행동' 등 지난 노조 집행부와 방향을 달리했던 사원들과 논의를 계속하고 있으며, 빠르면 오늘 중 이른바 '무지개 통합 집행부' 구성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오늘 집회에도 1500여 명의 언론 노동자들이 참가해 '언론장악 저지' '민주주의 수호' 목소리를 높였다.

 

a

허일후, 최현정 조합원 둥 MBC 본부 노래패 구성원들이 노래와 율동을 선보이고 있다. ⓒ 오마이뉴스 전관석

허일후, 최현정 조합원 둥 MBC 본부 노래패 구성원들이 노래와 율동을 선보이고 있다. ⓒ 오마이뉴스 전관석

a

박상권 MBC 조합원(왼쪽)과 오상진 조합원이 인터넷 생중계 인터뷰를 하고 있다. ⓒ 오마이뉴스 전관석

박상권 MBC 조합원(왼쪽)과 오상진 조합원이 인터넷 생중계 인터뷰를 하고 있다. ⓒ 오마이뉴스 전관석

"언론노동자 투쟁, 전국민들에게 확산되고 있다"

 

최상재 언론노조 위원장은 "언론 노동자들의 투쟁 의지가 전 국민들에게 확산되고 있다"면서 "오늘밤 광화문 네거리와 청계광장에 다시 촛불이 켜질 것이며 우리는 그들과 뜨거운 밤을 만들어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영옥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은 "언론노조 투쟁을 지지하는 펼침막이 집회 곳곳에 걸려있고 각 산별 노조의 '광고 투쟁'도 계속되고 있다"면서 "새해가 되더라도 민주노총은 언론노조를 지원하기 위해 늘 대기 상태로 있겠다"고 말했다.

 

허일후 아나운서, 최현정 아나운서 등이 함께 만든 MBC 노래패가 무대에 올라 '아침이슬' '함께 가자 우리 이길을' '바위처럼' 등의 노래를 부르며 흥을 돋웠다. 허일후 아나운서는 '함께 가자 우리 이 길을'이란 노래를 부르면서 "우리가 옳다고 생각하는 일이 반드시 이뤄질 수 있도록 새해에도 모두 함께 이 길을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EBS의 한 PD 조합원은 "당구시합 유혹도, 바둑시합 유혹도 뿌리치고 이 곳에 왔다"고 했다.

 

"요즘 당구가 물이 올랐다. 짠 200을 치는데 목표는 300이다. 바둑도 좋아한다. 종무식이 끝나면 항상 이런 유혹이 들어오는데 다 물리치고 왔다. 사람이 식욕, 성욕을 느끼는데 이런 것까지 다 참을 수 있다. 하지만 말하고자 하는 의지는 참을 수 없다. 그런데 (국회를 가리키며) 저기 있는 사람들이 이 의지에 재갈을 물리려 하고 있다. 제작 15년차다. 제작하고 싶어서 아주 죽겠을 연차다. 그런데 왜 자꾸 건드리는지 모르겠다. 나중에 아이들이 반드시 물을 것이다. '그때 아빠 어디있었냐'고. 그래서 이렇게 외치겠다. 00아, XX아 아빠 이 자리에 있다~"

 

a

박성제 MBC 본부장 등 전국언론노조 지부장, 본부장들이 모두 무대에 올라 결의발언을 하고 있다. ⓒ 오마이뉴스 전관석

박성제 MBC 본부장 등 전국언론노조 지부장, 본부장들이 모두 무대에 올라 결의발언을 하고 있다. ⓒ 오마이뉴스 전관석

MBC 한 기자 조합원은 "사람들이 바다를 자주 찾는 이유는 바다가 가장 낮은 곳에 있으면서 가장 넓게 포용하기 때문"이라면서 "파업을 승리로 이끌어 반드시 낮은 우리의 모습을 다시 찾아올 수 있게 하자"고 말했다.

 

한편 오늘 집회 행사장에는 한 시민이 보낸 컵라면 500개, 김밥 100줄, 장갑 100켤레가 도착하기도 해 참석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언론노동자들은 오후 3시 30분께 집회를 마무리한 뒤 지본부별로 흩어져 자체 일정을 진행중이며 저녁 8시 광화문 프레스센터 앞에 다시 모여 광화문, 종각 일대에서 대시민 선전전을 벌일 계획이다. 'MB악법 저지 48시간 범국민행동' 등 시민단체는 저녁 7시 무렵 탑골공원 앞에서 촛불을 든다.

 

[최근 주요기사]
☞ [국회는지금] '의장단+3당 대표 회담' 무산... 음식물 반입금지
☞ 인상파 화가 '모네'의 연하장 받아보세요~
☞ 화형식으로 시작하는 남미의 새해 풍경
☞ 김명민-송승헌, MBC 연기대상 공동수상... "똥덩어리!"
☞ 강기갑 대표, 벌금 80만원... 구사일생 의원직 유지
☞ [엄지뉴스] 민주당 의원들 "80년 광주도청 사수하는 심정"
☞ [E노트] '어륀지'에서 '찍지 마'까지... 정치권 말·말·말"

2008.12.31 18:08 ⓒ 2008 OhmyNews
#언론노조 #최재훈 #강동구 #총파업 #KBS 노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호텔 화장실 작은 수건, 원래 용도를 아십니까
  2. 2 비싸고 맛없는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 가격 해부 해보니
  3. 3 "천공 기록 마지막 저장 22년 4월 13일 오후2:29:57, 어떻게 조작하나"
  4. 4 50대에 재취업했는데요, 이건 좀 아닌 것 같습니다
  5. 5 2월이면 바빠지는 누드모델, 이런 요구는 사양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