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조윤선 장관 위증 혐의"..국회 국조특위에 고발 요청

'블랙리스트 관여' 혐의 포착..조만간 소환해 개입여부 조사 방침

등록 2016.12.31 22:04수정 2016.12.31 22:04
1
원고료로 응원
a

국회 현안질의 출석한 조윤선 장관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8일 오후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열린 ‘최순실’, ‘문화계 블랙리스트’ 등 현안 질의에 출석하고 있다. ⓒ 권우성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청와대와 문화체육관광부의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조윤선 문체부 장관에 대해 국회 청문회에서 위증한 혐의가 있다고 보고 국정조사특별위원회에 조 장관을 고발해달라고 공식 요청했다.

31일 특검과 국회에 따르면 박영수 특검은 전날 국조특위에 공문을 보내 조 장관이 청문회에서 위증한 정황이 있다면서 고발 조치해 달라고 요청했다.

조 장관은 국정조사 청문회 증인으로 나와 "블랙리스트를 본 적이 없다"며 '블랙리스트' 작성 및 적용에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는 취지의 진술을 고수했다.

특검팀은 그러나 모철민·김상률 전 청와대 청와대교육문화수석, 신동철 전 정무비서관, 문체부의 김종덕 전 장관과 김희범 전 차관 등을 소환 조사하고 관련 압수수색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조 전 장관이 블랙리스트 운영에 관여했다는 진술과 관여 정황이 의심되는 물증 등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박근혜 정부가 정권에 비판적인 문화예술계 인사의 명단을 만들어 정부 지원에서 배제하는 등 관리했다는 '블랙리스트' 의혹을 최근 집중적으로 파헤치고 있다.

26일에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자택과 당시 정무수석이던 조 전 장관의 집무실 및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특검팀은 조만간 조 전 장관을 소환해 조 전 장관이 청와대 정무수석 시설과 문체부 장관 재직 시절 블랙리스트 작성 및 운영에 개입했는지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호텔 화장실 작은 수건, 원래 용도를 아십니까
  2. 2 비싸고 맛없는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 가격 해부 해보니
  3. 3 "천공 기록 마지막 저장 22년 4월 13일 오후2:29:57, 어떻게 조작하나"
  4. 4 50대에 재취업했는데요, 이건 좀 아닌 것 같습니다
  5. 5 어느 날 집 앞에 동그란 원 두개가... 무서운 진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