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홍준표, 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잘못 인정하고 수습해야"

"작금의 나라 현실 안타까워…해프닝과 가십만 나라를 뒤덮어"

등록 2022.09.24 12:24수정 2022.09.24 12:53
10
원고료로 응원
a

홍준표 대구시장이 지난 7월 20일 국회 본관에서 열린 대구·경북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홍준표 대구시장은 24일 "사건이 일어났을 때는 언제나 정면돌파 해야 한다. 곤란한 순간을 모면하기 위해 거짓말하면 거짓이 거짓을 낳고, 일은 점점 커진다"고 밝혔다.

홍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뒤늦게라도 잘못을 인정하고 수습해야지, 계속 끌면 국민적 신뢰만 상실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중 불거진 비속어 발언 논란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앞서 윤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뉴욕에서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박진 외교부 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을 낳았다.

그러나 김은혜 홍보수석은 브리핑을 통해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고 해명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지칭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홍 시장은 이어 "작금의 나라 현실이 안타깝다"면서 "무슨 큰 국가적 난제로 논쟁이 있는 것도 아니고 해프닝과 가십만 온통 나라를 뒤덮고 있으니"라고 지적했다.

또 윤 대통령을 겨냥한 듯 "애초 선출할 때부터 정치에 미숙하다는 것을 알고 선택하지 않았나요"라면서 "기왕 선출 했으면 미숙한 점은 고쳐 나가고, 잘하는 거는 격려 하면서 나라를 정상화 시켜 나가야 하지 않겠습니까?"라고 덧붙였다.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GS·우미건설 철근 빼먹어...올해부터 시공하는 아파트 사지말라"
  2. 2 전 세계 노인들 삶의 마지막 10년, 무서운 공통점 있었다
  3. 3 유학생들도 긴장... "이게 우리가 원하는 나라냐" 영국의 한탄
  4. 4 경찰이라며 들이닥친 '리얼 예능' 제작진, 무엇이 '리얼'인가
  5. 5 "집주인 통장 압류해봤자 잔액 '42원'... 바보라서 사기 당했겠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