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야권, 이스타 채용비리 연루' 주장에... 민주당 "사실무근"

[국정감사] 윤창현 의혹 제기... 양기대 의원 "사실 아니면 윤 의원 국회의원직 사퇴해야"

등록 2022.10.04 16:34수정 2022.10.04 18:26
0
원고료로 응원
a

국민의힘 윤창현 의원이 4일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스타 항공의 승무원·조종사 부정 채용 의혹을 제기하며 취업 청탁자로 민주당 이원욱·양기대 의원을 지목한 것과 관련해 야당으로부터 항의를 받자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스타항공 채용 비리에 더불어민주당 이원욱·양기대 의원이 연루돼 있다고 주장했다. 정무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과 양기대 의원은 근거 없는 정치적 공세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윤 의원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에 대한 정무위 국정감사를 통해 이스타항공 채용비리 의혹에 야권 인사들이 연루돼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한명숙 전 국무총리와 관련된 인물은 채용 과정에서 70명 가운데 70등, 양기대 의원 관련 인물은 132명 중 106등, 이원욱 의원 관련 인물은 70명 중 42등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신이 제시한 자료에 대해서도 "이게 만일 잘못된 자료라 하면 이스타항공 상대로 문제 삼으시면 되고 제대로 된 일이라면 사과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채용비리 의혹의 당사자로 지목된 양기대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윤창현 의원의 주장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라고 밝혔다.

양 의원은 "취업 청탁을 한 적도 없고, 윤창현 의원이 취업청탁대상자로 지목한 사람을 전혀 알지도 못한다. 전부 사실무근"이라고 강조했다.

양 의원은 "윤 의원은 아니면 말고식 무책임한 발언으로 민주당 소속 전 국무총리와 국회의원들을 한순간에 비리 관련자로 만들어버렸다"라며 "국정감사장에서 면책특권 뒤에 숨어 비겁하게 정치적 공세를 할 것이 아니라 당당하게 기자회견을 하라"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리고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질 경우 분명히 책임을 지고 국회의원직도 사퇴해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국회 정무위, 오후에도 윤창현 의원 주장 관련 여야 공방 이어져
 
a

더불어민주당 정무위 간사인 김종민 의원이 4일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윤창현 의원이 이스타 항공의 승무원·조종사 부정 채용 의혹을 제기하며 취업 청탁자로 민주당 이원욱·양기대 의원을 지목한 것과 관련해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이날 오후 정무위 국정감사에서도 윤창현 의원의 주장에 대한 민주당 소속 위원들의 반발이 이어졌다.

민주당 정무위 간사를 맡고 있는 김종민 의원은 "윤창현 의원 말씀 이후에 두 의원이 정무위에 아주 강력한 항의 보내왔다"라며 "사실관계에 대해 대화해봤는데 두 분 다 이스타항공 인사청탁을 한 적이 없을뿐더러 그 대상자와 전혀 아는 사이가 아니라고 한다"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미 한 달 전에 이 사안을 몇몇 언론사에서 취재가 됐다고 한다. 의원실에서 전직 보좌관들까지 전수조사해서 이스타항공 통화한 적 있냐고 물어봤는데 일체 없다고 했다"라며 "그래서 (언론사들이) 보도를 안 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팩트도 아니고 이런 자료를 누군가가 악의적으로 돌렸는데 언론사에서도 보도 안 한 자료 아닌가"라며 "현직 의원이 아무리 상대당이지만 , 청탁 혹은 비리를 고발하는 차원이라면 조금 더 확인을 하셨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윤창현 의원의 공개 사과를 요구하고, 공개 사과하지 않고 명백하게 여기(비리 연루 주장)에 대해 근거를 제시하지 못하면 윤리위(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제소까지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반면 국민의힘 정무위 간사를 맡고있는 윤한홍 의원은 윤창현 의원 발언에 대해 "근거가 있고 증거가 있을 걸로 본다"라며 "국회의원 300명도 국정감사의 예외가 될 수 없다"라고 밝혔다.

윤 의원은 "국정감사 하는 것에 대해 겁박하면 안 된다. 윤리위에 넘긴다는 것은 거의 겁박과 공갈 아니냐"라면서 "이런 발언들은 자제가 되어야 한다고 본다"라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의 박성준 의원과 박재호 의원은 국정감사장에서 특정 의원의 실명을 거론하며 비리에 연루됐다고 주장하는 것을 문제 삼았고, 국민의힘의 강민국, 유의동 의원은 김종민 의원의 "윤리위 제소" 발언을 비판했다.

한편 이스타 비리의혹을 제기한 윤 의원은 "윤리위 나온 거 보니까 압박을 너무 심하게 하는 것 같다"라며 "'너 그거 어서 났어', 어떻게 그런 말을 해' 식으로 사람 무시하듯이... 초선이라고 우습게 보는 거 아니냐"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압박을 해도 세련되게 하라"라며 너무 그렇게 사람 무시하듯이, 허접한 자료 어디서 가져와서 함부로 떠드냐는 식으로 그렇게 하지 말라"라고 강조했다.
 
a

4일 국회에서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리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국정감사 #정무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서울 하늘공원 억새 보러 갔는데 모래 깔린 '비치'라니
  2. 2 독일·미국·중국은 같은 길 가는데, 한국만 '역주행'
  3. 3 '국민의힘은 어렵다'는 서울 이곳, 문제는 이준석
  4. 4 어쩌다 저런 사람이 대통령? 너무 현실적이라 놀랍다
  5. 5 대통령 탄핵된 지 6년밖에 안 됐는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