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통일부 "'담대한 구상', 선 비핵화 요구와는 달라"

통일부 당국자 "열린 구상... 북한이 요구 제시하면 협의"

등록 2022.11.22 12:21수정 2022.11.22 12:21
1
원고료로 응원
a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용산 대통령실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에 임석해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ICBM) 발사와 관련한 보고를 받고 대응 방안을 지시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용산 대통령실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에 임석해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ICBM) 발사와 관련한 보고를 받고 대응 방안을 지시하고 있다. ⓒ 대통령실 제공

 
통일부는 22일 윤석열 정부의 대북 비핵화 로드맵인 이른바 '담대한 구상'에 대해 "선비핵화 요구와는 다르다"고 재차 강조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전날(21일) 통일부가 윤석열 정부의 통일·대북정책 설명자료를 배포했다"면서 "추가 설명이 필요한 부분을 간략히 말씀드리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담대한 구상은 과거에 북한의 부분 비핵화와 그에 대한 보상, 다시 원점회귀라는 교훈을 개선한 조치"라며 "상호간 취해야 할 구체적 조치들이 담대한 구상 속에 포함되어 있다. 따라서 선비핵화 요구와는 다르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담대한 구상에서는 북한이 진정성을 가지고 협상 테이블에 나올 경우 초기 협상 과정에서부터 경제 지원 조치 등을 적극적으로 강구한다는 점에서 과감한 제안"이라며 "포괄적 합의 전이라도 북한, 관련국과의 협의 등을 통해 시행한다는 차원에서 과거의 선비핵화 요구와는 다르다"고 재차 강조했다.

또 당국자는 담대한 구상을 "열린 구상"으로 규정하면서 "북측이 지금처럼 대남 비난이 아니라 자신들의 구체적인 요구사항을 제시하면 정부는 북측 요구사항에 대해서도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통일부가 전날 '담대한 구상 이행을 위한 공개 세미나'에서 '북미 관계' 대신 '미북 관계'로 양국 관계를 공식화한 데 대해서는 "두 개의 용어가 과거에 번갈아 쓰였다"고 설명했다.
#통일부 #담대한 구상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보도후] '원주 국지성 호우' 원본 공개합니다... "신비로움 목격" [보도후] '원주 국지성 호우' 원본 공개합니다... "신비로움 목격"
  2. 2 국회 출석요구서 결국 길바닥에 버린 대통령실 국회 출석요구서 결국 길바닥에 버린 대통령실
  3. 3 "평생 처음" 주민들의 충격 증언... 대한민국 곳곳 이상징후 "평생 처음" 주민들의 충격 증언... 대한민국 곳곳 이상징후
  4. 4 [단독] '가슴 움켜쥔채 18초'... 쿠팡 노동자 사망 직전 영상 나왔다 [단독] '가슴 움켜쥔채 18초'... 쿠팡 노동자 사망 직전 영상 나왔다
  5. 5 윤 대통령 왜 이러나... 한국인도 똑같이 당할 수 있다 윤 대통령 왜 이러나... 한국인도 똑같이 당할 수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