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오징어 유니버스의 붕괴와 통오징어 튀김

[강윤희의 아주 사적인 식탁] 반건조 오징어 특유의 맛과 쫄깃한 듯 부드러운 질감

등록 2023.03.12 11:53수정 2023.03.12 19:01
0
원고료로 응원
a  제주도 동쪽 해안가를 달리다 보면 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하얀 오징어가 빨래처럼 펄럭이며 줄 지어 걸려있다.

제주도 동쪽 해안가를 달리다 보면 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하얀 오징어가 빨래처럼 펄럭이며 줄 지어 걸려있다. ⓒ 강윤희

 
제주도 동쪽 해안가를 달리다 보면 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하얀 오징어가 빨래처럼 펄럭이며 줄지어 걸려있다. 몇 년 사이 관광객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목화휴게소'. 해풍에 말린 반건조 오징어를 즉석에서 맥반석에 구워내 판매하는 곳으로 손님이 끊이질 않는다. 바닷바람을 맞으며 야외 테이블에 앉아 캔맥주를 곁들여 먹는 부들 촉촉 쫄깃한 반건조 오징어의 맛은 기대 이상이었다.
  
a  제주도 목화휴게소의 맥반석 오징어

제주도 목화휴게소의 맥반석 오징어 ⓒ 강윤희

 

여행에서 돌아와 반건조 오징어의 맛을 잊지 못해 요즘 '힙당동'으로 불리는 신당동 중앙시장의 반건조 생선구이 전문점을 찾았다. 이곳을 유명하게 한 것은 일반 오징어의 3배는 되는 두툼한 반건조 갑오징어구이. 도톰한 게 어찌나 보들한지. 하지만 호사스러운 맛만큼 가격도 가장 작은 게 3만 원 중반으로 비싸 자주 사 먹기엔 부담이다.
  
a  신당동 중앙시장 갑오징어구이

신당동 중앙시장 갑오징어구이 ⓒ 강윤희

 


이참에 집에서 구워 먹어 볼까 싶어 반건조 오징어를 검색하다 새로운 사실을 알았다. 제주도에서 먹었던 반건조 오징어는 '준치'라는 이름으로 팔리고 있었는데 우리가 먹는 실오징어와 다른 종이었던 것. 그저 오징어의 제주 방언이겠거니 했는데 오징어보다는 한치에 가까운, '아르헨티나 짧은 지느러미 오징어'라고 한다. 제주 바다에서 잡히는 것은 아니고 원양어선이 잡아 오는 것으로 제주의 특산품인 한치와 오징어의 중간이라 '준치'라 불린다.

그러고 보면 '오징어튀김'이니 '버터구이 오징어'니 하는 것 중엔 우리가 일반적으로 아는 '실오징어'를 사용하는 것이 거의 없다. 분식집이나 냉동식품으로 판매되는 오징어튀김의 대부분은 최대 2m에 달하는 거대한 크기의 '훔볼트 오징어'(태평양 동부에 서식하는 오징어의 일종)를 사용한다.

페루 등 남미에서 잡히는 이 오징어는 오래 익혀도 부드럽지만 오징어 특유의 풍미는 없다시피 해 조미를 많이 해 유통된다. 반찬으로 먹는 진미채도, 짬뽕에 들어있는 동전처럼 납작하고 둥근 하얀 살이나 영화관 앞 포장마차에서 파는 커다란 '통문어발'도 훔볼트 오징어라고 한다. 뭔가 지금까지 내가 알던 '오징어 유니버스'가 붕괴되는 느낌이다.

생각해 보면 어린 시절 어머니가 마른오징어를 물에 불려 만들던 쫄깃한 오징어튀김이나 생물 오징어를 동그랗게 링 모양으로 썰어 튀긴 오징어튀김에선 특유의 오징어 풍미가 났는데 분식집의 오징어튀김은 식감만 있지 오징어 맛을 느껴본 적이 드물다. 맛이 사라졌는데, 그 맛이 사라진 줄도 모른 채 먹고 있던 것이다. 이런 식으로 본래의 맛을 잃어버렸지만 스스로도 눈치채지 못한 음식이 얼마나 많을까? 앞으로는 더욱 많아질 테다.

붕괴된 오징어 유니버스 속에서도 반건조 오징어를 향한 열망만은 남아 반건조 '실오징어'를 주문했다. 팬에 버터와 레몬즙과 함께 살짝 구워 먹을까 에어프라이어에 구울까 고민하다 통오징어 튀김으로 만들기로 했다. 시판 치킨 튀김가루로 반죽을 만들어 기름에 노릇하게 튀기면 끝. 치킨 튀김가루 자체에 조미가 되어 있는 데다 반건조 오징어 특유의 맛과 쫄깃한 듯 부드러운 질감이 어우러져 맛있다는 말이 절로 나온다.


앞으로 반건조 오징어를 종종 주문해 먹어야겠다고 생각하면서도 반건조 오징어를 파는 전국의 해안가를 검색하는 중이다. 올여름엔 반건조 오징어를 먹으러 바다에 가야지.
   
a  직접 만든 통오징어튀김

직접 만든 통오징어튀김 ⓒ 강윤희

 

통오징어 튀김


재료

반건조 오징어 1미, 시판 튀김가루(혹은 치킨 튀김가루) 1컵, 차가운 물 1/2~1컵, 레몬 1조각 (옵션), 식용유

만들기

1. 반건조 오징어는 흐르는 물에 씻어 물기를 제거한다.
2. 반건조 오징어의 몸통 옆 부분을 가위나 칼로 칼집 내 자른다.
3. 볼에 튀김가루를 담고 찬물을 조금씩 부어가며 묽지도, 되지도 않은 농도로 반죽한다.
4. 식용유를 냄비에 넉넉히 붓고 170도로 가열한다.
5. 오징어에 튀김반죽을 고루 묻혀 뜨거운 기름에 앞뒤로 노릇하게 튀긴다.
6. 반에서 한 김 식힌 뒤 그릇에 담고 레몬 조각을 곁들여낸다.
#오징어튀김 #반건조오징어 #제주오징어 #준치 #갑오징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보도후] '원주 국지성 호우' 원본 공개합니다... "신비로움 목격" [보도후] '원주 국지성 호우' 원본 공개합니다... "신비로움 목격"
  2. 2 국회 출석요구서 결국 길바닥에 버린 대통령실 국회 출석요구서 결국 길바닥에 버린 대통령실
  3. 3 "평생 처음" 주민들의 충격 증언... 대한민국 곳곳 이상징후 "평생 처음" 주민들의 충격 증언... 대한민국 곳곳 이상징후
  4. 4 [단독] '가슴 움켜쥔채 18초'... 쿠팡 노동자 사망 직전 영상 나왔다 [단독] '가슴 움켜쥔채 18초'... 쿠팡 노동자 사망 직전 영상 나왔다
  5. 5 윤 대통령 왜 이러나... 한국인도 똑같이 당할 수 있다 윤 대통령 왜 이러나... 한국인도 똑같이 당할 수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