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이재명 "조공외교 정신팔린 대통령... 망국적 야합"

민주당, 위안부·독도·후쿠시마 언급 여부 감추는 정부에 십자포화... 박진·김성한·김태효 사퇴 촉구

등록 2023.03.20 10:52수정 2023.03.20 10:52
3
원고료로 응원
a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남소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연일 한일 정상회담을 두고 "망국적 야합", "대한민국 자주독립을 부정"이라고 날을 세웠다. "대통령이 일본 조공외교에 정신 팔린 사이에"라는 맹비난도 퍼부었다. 민주당은 '외교참사 3인방' 박진·김성한·김태효의 사퇴와 윤석열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도 요구했다.

이 대표는 20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에서 "이번 한일정상회담 관련해서 대체 정상 간에 무슨 대화를 했나로 또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며 "강제동원 배상, 지소미아, WTO 제소 취소 외에 독도영유권, 위안부,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금지 문제까지 정상회담 테이블에 올랐다는 얘기가 있다"고 짚었다. 그는 "일본 관방장관은 이를 인정했는데 우리 정부 태도는 오락가락"이라며 "전체적으로 보건대 사실일 가능성이 높아보인다. 충격적인 일"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 자존심을 훼손한 것도 모자라서 지속적으로 대한민국의 자주독립을 부정했다는 것으로 생각될 수 있다"고 일갈했다. 이어 "윤석열 정권의 대일굴욕외교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서 강력한 조치에 나서야 한다"며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망국적 야합에 대한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OECD의 올해 한국 성장률 하향조정을 언급하며 "대통령이 일본 조공외교에 정신 팔린 사이에 나라 경제가 침몰 중"이라고도 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윤석열 대통령실만 커다란 성공이라고 자화자찬하지만, 이번 정상회담은 누가 봐도 일본만의 성공"이라며 "가해자가 피해자 마음을 열려고 노력하는 게 당연한 상식인데, 피해국의 대통령이 가해국의 총리 마음을 사려고 온갖 선물을 갖다 바치는 게 정상인가"라고 했다. 그는 특히 독도영유권과 위안부, 후쿠시마 수산물 문제 등이 다뤄졌는지 여부를 두고 정부가 "정상회담 대화는 다 공개 못한다고 서둘러 덮으려는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일본은 언론과 관방부 장관이 나서서 요구하는데, 우리는 애써 감추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떳떳하다면 일본 언론과 정부에 왜 공식적으로 항의를 못하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민주당은 오늘 운영위원회 소집을 요구하겠다. 대통령실의 책임을 분명히 따져묻겠다"며 "박진 외교부 장관과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1차장 등 외교참사 3인방은 분명한 책임을 지고 당장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도 촉구했다.

"일본인 마음 여는데 성공? 국민들은 모욕감"

고민정 최고위원은 "대통령실의 순방 관련 브리핑에서 '호텔 직원들이 윤 대통령에게 박수를 보냈다. 이 정도면 일본인의 마음을 여는데 성공적이었다'는 부분이 대대적으로 보도됐다"며 "이도운 대변인은 '한국 정부가 한일관계에서 유리한 위치가 됐다'고 발표했다. 뭐가 유리해졌는지 설명이라도 해주면 좋겠다"고 꼬집었다. 또 "국민들은 모욕감으로 힘들어하는데 대통령은 일본 총리와 폭탄주 마시고, 대변인은 일본인에게 박수받았다고 자랑하니 참 절망스럽다"고 했다.


서영교 최고위원도 "대통령실에 대해서 국민들이 이렇게 얘기한다. '용산총독부 같다'"라며 "정말 안타깝다. 대통령이 일본에 갔다 왔으면 우리나라 국민의 칭찬을 받아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은 가서 이런 일을 하고 왔어야 한다"며 "전범기업이 우리 국민에게 배상해야 한다는, 화이트리스트에 복귀한다는,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전면 철회한다는, 독도 영유권 주장과 무분별한 도발을 중단하겠다는 결과를 받아왔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장경태 최고위원 역시 "치욕적 회담이었지만 얻은 건 하나도 없다"고 혹평했다. 그는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의 외국 정상 초청방식에는 4개 등급이 있는데 윤 대통령은 가장 격이 낮은 실무방문으로 방문했다고 한다. 일본의 제2국민, 황국신민이 된 줄 알았다. '용산 총독'이 일본 총리를 알현하러 간 것 같았다"며 "의전비서관이 회담 일주일 앞두고 돌연 사퇴한 게 너무 치욕적인 대우를 도저히 자기 손으로 할 수 없어 사임한 것 아닌지 의문"이라고 했다.
#민주당 #이재명 #한일관계 #한일정상회담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보도후] '원주 국지성 호우' 원본 공개합니다... "신비로움 목격" [보도후] '원주 국지성 호우' 원본 공개합니다... "신비로움 목격"
  2. 2 국회 출석요구서 결국 길바닥에 버린 대통령실 국회 출석요구서 결국 길바닥에 버린 대통령실
  3. 3 "평생 처음" 주민들의 충격 증언... 대한민국 곳곳 이상징후 "평생 처음" 주민들의 충격 증언... 대한민국 곳곳 이상징후
  4. 4 [단독] '가슴 움켜쥔채 18초'... 쿠팡 노동자 사망 직전 영상 나왔다 [단독] '가슴 움켜쥔채 18초'... 쿠팡 노동자 사망 직전 영상 나왔다
  5. 5 윤 대통령 왜 이러나... 한국인도 똑같이 당할 수 있다 윤 대통령 왜 이러나... 한국인도 똑같이 당할 수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