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시중은행, 점포 570곳 폐쇄하고 대안 점포는 13곳만?

윤영덕 의원 "금융 취약계층을 위한 대안 필요"

등록 2023.03.22 11:36수정 2023.03.22 11:58
0
원고료로 응원
a

지난 2월 서울 시내에 설치되어 있는 주요 은행들의 현금인출기. ⓒ 연합뉴스

 
최근 5년간 점포를 570곳이나 폐쇄한 4대 시중은행이 그 대안이라며 설립한 공동 점포나 편의점 점포는 13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스마트폰 뱅킹을 어려워하는 이들이 불편이 가중될 수밖에 없어 금융 당국의 추가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 5년간 국내 4대 시중은행은 전국 총 570곳의 점포를 폐쇄했다. 2018년 36곳, 2019년 50곳이 폐쇄된 데에 비해 2020년 161곳, 2021년 169곳, 2022년 154곳 등 최근 3년간 점포 폐쇄가 크게 늘었다.

은행별로는 신한은행이 161곳으로 폐쇄한 점포 수가 가장 많았고, 하나은행 159곳, 우리은행 146곳, KB국민은행 104곳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시중은행이 점포 수를 줄이고 나선 건 디지털 금융 등 비대면 금융 이용이 늘면서 적자를 내는 점포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a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국내 4대 시중은행이 지난 5년간 전국 총 570곳의 점포를 폐쇄한 것으로 드러났다. ⓒ 윤영덕 의원실

 
그런데 정작 오프라인 점포의 대안으로 복수의 시중은행이 공간을 나눠쓰는 공동 점포의 수는 총 4곳에 불과했다. 자동화기기와 화상연결로 업무를 처리하는 편의점 점포가 또다른 대안으로 여겨졌지만, 지난해 말 기준 9곳이 문을 연 게 다다. 그중에서도 6곳은 수도권에 있다. 

한편 지난해 금융위원회는 은행들의 지점 수 축소에 대한 방편으로 '은행권 오프라인 금융서비스 접근성 제고 방안'을 통해 금융회사 공동 점포를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또 입출금 등 단순 업무를 제공하는 오프라인 채널을 다양화하겠다며 편의점 점포 등을 대안으로 제시한 바 있다. 

윤영덕 의원은 "은행 점포가 폐쇄될 경우 모바일 활용과 교통접근이 어려운 고령자 등 금융 취약계층은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게 되므로 이를 보완할 수 있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안녕하세요. 오마이뉴스 류승연기자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부끄러운 행보... 위험한 성적표
  2. 2 이동관 아들 학폭 덮은 하나고, 법 위반 정황에도 검찰 '무혐의'
  3. 3 윤석열 대통령의 '사인'이 위험하다
  4. 4 50만 명 모인 반정부시위... '우리는 참을 만큼 참았다'
  5. 5 휴양림 소나무숲의 불편한 진실... 국민 건강 걱정된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